세계일보

검색

‘뒷광고 논란’ 한혜연, 실상은 피해자? “믿었던 친구가…현재 소송 중”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19 10:39:06 수정 : 2022-11-19 10:3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과거 유튜브 채널에서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 제품)’ 콘셉트의 영상이 일부 협찬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뭇매를 맞았던 가운데 숨겨진 진실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18일 방송될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한혜연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은영 박사가 조심스레 한혜연에게 “사실 논란이 됐던 일이 2년 정도 됐다. 그전까지 굉장히 사랑을 많이 받으셨던 걸로 기억한다. 그 ‘내돈내산’ 사건을 일반 대중은 어떻게 알고 있느냐”고 질문했다.

 

한혜연은 “일단 타이틀이 실제로 내가 산 걸 모아서 보여주는 코너가 있었다. ‘내돈내산’으로 방송을 여러 번 했었다. 그중에서 내가 산 건 아닌데 내가 산 것처럼 표기한 적 있었다”며 “그 부분을 내가 사과를 했고 그때는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혜연은 “그 이후에 소송 중인 일이 있다. 믿고 일을 맡긴 친구한테 큰 배신감을 느꼈다. 돈을 받았는지 몰랐는데 같이 일을 하는 친구가 돈을 몰래 받아서 편취한 걸 알게 됐다. 밝힐 수 없는 비밀이 여러 가지 있는데 법적으로 해결이 되면 더 명확하게 밝히고 싶었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이 “사실 관계를 떠나 대중들은 표면적인 부분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하자 한혜연은 “내가 가장 잘못한 부분은 광고를 표기하는 방법에 대해 프로세스를 많이 몰랐다. 그 사건 이후 많이 정리가 된 걸로 알고 있다. 어쨌든 내 사업 운영체에서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모든 게 내 책임이었다”고 후회와 반성의 눈물을 흘렸다.

 

이에 오은영이 자신이 한 일이 아님에도 이를 말하지 못한 것이 굉장히 힘들었을 것이라 공감하자 한혜연은 이에 대해 사실을 밝히려 노력 중이고 1년 가까이 형사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알렸다.

 

이후 한혜연이 “사정을 모르는 사람이 비난을 쏟아내는 것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몰랐다. 그러다 보니 스스로에게 화도 내고 모르는 사람에게 원망하고 화를 내면서 나를 굉장히 깎아 먹은 것 같다”고 토로하자 오은영은 “어떻게 들리실지 모르지만 크게 망신을 당한 거다. 흙탕물을 뒤집어썼다. 누가 잘했고 잘못했고가 아니라 인생의 치명타”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은영은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괴롭고 그걸로 인해 다양한 양상의 영향을 받고 있다. 인생의 치명타를 겪고 나면 정말 끝도 없는 나락으로 굴러 떨어진다”며 “이것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에는 인정하기, 자각하기 그리고 구분하기. 포기해야 할 것과 포기하지 않을 것이 잘 구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은영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혜연이 하지 않은 사안에 대해 법정에서 밝힐 것을 권했다. 나아가 오은영은 한혜연에게 억울한 사안은 결백을 밝혀야 하지만, 인간 한혜연은 여전히 한혜연이며 본질은 바뀌지 않음을 알리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