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내 잃고 4개월 만에 父도 떠나...딸도 마음의 준비하라고” 싱글대디의 호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19 10:04:34 수정 : 2022-11-19 10:0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캡처

 

아내를 잃고 사남매를 홀로 키우는 싱글 대디의 사연이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4남매의 아빠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아빠는 “아들 하나와 딸 셋을 혼자 키우고 있다”며 중학교 2학년 아들과 초등학생 딸 세 명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아빠와 사남매는 6년 전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엄마의 납골당을 3년 만에 찾았다. 아이들이 엄마의 사진을 보며 “엄마 보고 싶다”며 눈물을 흘리자 아빠 또한 막내에게 “엄마 기억나냐”며 눈물을 흘렸다.

 

아빠는 “아내가 갑작스러운 복통을 호소하다 암 판정을 받았고, 1년 투병 후 세상을 떠났다”며 “아버지가 저랑 손주들보다 며느리를 좋아하셨다. 아버지도 당뇨와 암 투병 중이셨는데 며느리 소식을 전하자 ‘살 이유가 없다’며 아내 죽음 후 4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빠가 첫째와 둘째가 해당 과정을 다 봤다며 오열하자 오은영은 아빠에게 “충분히 슬퍼했냐”고 물었다. 이에 아빠는 “울지 말라고 했다. 하나 울면 따라 울고 멈추지를 못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아빠는 “작은 사진 빼고는 혼자서 아내 사진을 불태웠다. 저도 마음이 아프고 아이들이 힘들어해서 그랬다”고도 말했다.

 

또 이날 사남매 중 초등학교 5학년인 둘째 딸이 인슐린 주사를 맞는 장면도 공개됐다. 혈당 쇼크가 온 딸의 모습을 공개한 아빠는 “10번 정도 119에 실려갔다. 제 손으로 심폐소생술을 세 번이나 했었다”며 “한 번은 의사선생님이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오늘을 넘기기 쉽지 않을거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와이프 잃은 것도 힘든데 비교도 안 될 만큼 힘들었다”며 또 다시 눈물을 흘렸다.

 

아빠는 “애가 어떻게 되도 상관없으니 숨만 쉬게 해달라고 기도했고 감사하게도 퇴원을 했다”고 밝혀 안도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