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웅래 강제수사 이틀 만에…野 “尹 옹위 위한 무도한 수사 멈추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18 18:00:00 수정 : 2022-11-18 17:3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노웅래 의원과 관련 “윤석열 검찰은 야당에 정치적 타격을 입히려는 무도한 수사를 멈추라”는 입장을 냈다. 노 의원에 대한 강제수사가 시작된 지 이틀 만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 뉴시스

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은 1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제1야당, 민주당을 향한 검찰의 칼날이 더욱 광포해지고 있다”며 “유동규의 진술에만 의존해, 야당 당대표에 대한 수사를 옥죄어 오더니, 노 의원을 시작으로 소속 의원들에게까지 탄압수사의 칼날을 겨누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의 수사 행태에 대해서는 “무차별적으로 언론에 피의사실을 흘리면서 확인할 수 없는 정보를 부풀려 여론재판으로 ‘범죄자’의 낙인을 찍고 있다”며 “현역 국회의원을 조롱하듯 망신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피의사실 공표라는 거미줄에 걸려든 사람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할 기회조차 빼앗기고 인격 살인의 나락에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노 의원 등 민주당 인사들에 대한 수사가 “대통령 옹위를 위해 야당에 정치적 타격을 입히려는 무도한 수사”로 규정하며 “혐의 입증보다 정부여당에 쏠린 국민의 질타를 돌릴 대상이 필요한 것뿐“이라고 깎아 내렸다. 

 

한편 검찰은 이날 노 의원 자택 압수수색을 재차 진행했다. 이와 관련 노 의원은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은 언론에 허위사실을 흘려 사람잡는 식으로 결론을 내고, 짜맞추기 수사를 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