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용, 스페인 총리 만나 반도체 협력 논의 ‘광폭행보’

입력 : 2022-11-18 22:00:00 수정 : 2022-11-18 18:0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용(왼쪽에서 두 번째) 삼성전자 회장과 페드로 산체스(왼쪽 세 번째) 스페인 총리가 18일 면담하고 있다. 경계현(맨 왼쪽)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사장도 배석했다. 산체스 총리 인스타그램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반도체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방한 중인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를 만났다.

 

18일 재계와 스페인 총리실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날 오전 고(故) 이병철 삼성전자 창업 회장의 35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후 오후 서울로 이동해 산체스 총리와 면담했다.

 

산체스 총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등에 이 회장과의 면담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이 회장에게 스페인을 반도체 가치 사슬의 핵심 업체로 전환하려는 정부 계획을 밝히고 자국 내 반도체 공장 투자를 적극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번 방한을 통해 경제, 산업 등 여러 분야에서 양국 관계의 개선을 이뤘다. 스페인과 한국은 더욱 밀접한 협업 관계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산체스 총리는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스페인 정부는 ‘경제 회복·전환을 위한 전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반도체 분야에 120억 유로(한화 약 16조7000억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산체스 총리는 전날 방한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아 1시간가량 반도체 1라인을 둘러보고 경계현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을 만나기도 했다.

 

이 회장은 우리나라를 방문한 마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전날 오후 연달아 만난 뒤 하루 만에 유럽 정상을 또 만났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