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장실 바닥 타일에 방수제 스프레이 뿌리자 ‘펑’

입력 : 2022-11-19 06:00:00 수정 : 2022-11-20 21:00: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방 당국 측 "스프레이 뿌릴 당시 화장실 내 향초 피워졌다는 진술… 화학적 요인에 의한 폭발 추정"

17일 오후 9시 16분께 한 아파트 화장실에서 40대 여성 A씨가 바닥 타일에 방수제 스프레이를 뿌리자 '펑'하는 소리와 함께 폭발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가 얼굴과 다리 등에 1∼2도 화상을 입고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불은 자연적으로 꺼졌지만, 폭발 충격으로 인해 화장실 문이 파손됐고 안방 스프링클러가 개방되며 물이 쏟아져 피해를 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소방본부는 A씨가 스프레이를 뿌릴 당시 화장실 내에 향초가 피워졌다는 진술을 토대로 화학적 요인에 의한 폭발로 추정하고 있다.

 

부산소방본부는 "밀폐된 화장실에서 불이 붙은 향초에 가연성 가스가 뿌려지면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