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재석 “지석진 롤모델은 바로 나…다 똑같이 따라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18 14:51:01 수정 : 2022-11-18 14:5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뜬뜬’ 유튜브 캡처

 

유재석(50)이 지석진(56)을 향해 ‘나를 롤모델로 생각하고 있지 않냐’라며 자신 있게 말했다.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첫 방송으로 ‘산책은 핑계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뜬뜬’은 출연진들이 어떠한 제약도 없이 자유롭게 토크를 펼칠 수 있는 독립 예능 유튜브 채널이다. 채널명은 ‘작지만 자유롭게 재미있는 일을 만들어보자’라는 뜻을 담고 있다. 

 

‘뜬뜬’의 첫 콘텐츠 ‘핑계고’의 주인공으로 나선 유재석은 첫 회 게스트로 ‘절친’ 지석진을 초대했다.

 

서울의 한 공원에서 만난 유재석과 지석진은 보자마자 티격태격 다투며 서로의 패션을 지적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지석진은 “유재석이 하는 프로그램인데 왜 이렇게 카메라가 허술하냐”라고 촬영 감독을 공격(?)하기도 했다.

 

이에 유재석은 “(감독님과) 초면인데 왜 말을 놓으려고 그러냐. 그러지 마라”라고 지석진을 나무랐고 지석진은 결국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유재석과 지석진은 쉴 새 없이 주제 없는 토크를 이어 나갔다. 그러던 중 유재석은 자신의 전화기를 꺼내면서 “이 형이 내 휴대폰과 같은 모델을 따라샀다”라고 밝혔다.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는 지석진에게 유재석은 “형이 나를 똑같이 따라 한다”며 “심지어 색깔까지 똑같다. 형한테는 내가 워너비이자 롤모델이다”라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재석은 계속해서 지석진과 오디오가 겹치자 “지금 이런 상황이 너무 웃기다. 지상파에서는 볼 수 없는 일”이라면서 “사실 이런 모습은 지상파였다면 폭망이다. 이걸 누가 보겠냐”라고 자폭성 발언을 해 다시 한 번 폭소를 더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