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3당, 與 반대 속 이태원 참사 국조위원 선임… 위원장 우상호 [이태원 핼러윈 참사]

, 이태원 참사 , 이슈팀

입력 : 2022-11-18 14:30:00 수정 : 2022-11-18 14:37: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조사 강행 의지 피력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으로 제출한 더불어민주당 등 야(野) 3당이 민주당 우상호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야당 몫 특위 위원 11명의 명단을 확정했다. 국민의힘 반대 속에도 국정조사 강행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18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4선의 우상호 위원장을 포함해 총 9명의 특위 위원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변인은 “우 위원장은 민주당 원내대표와 비대위원장을 역임했으며 원내대표 재임 시절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 당시 국정조사를 지휘하고 시행한 경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야당 몫 간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교흥 의원으로 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뉴시스

앞서 김진표 국회의장이 전날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에 이태원 압사 참사 관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후보 위원 명단을 21일 정오까지 제출하라고 요청한 상황에서 야3당이 위원 확정으로 국정조사 강행 의지를 다시 한 번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특위 위원으로는 진선미(전 여성가족부 장관), 권칠승(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조응천(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천준호(전 서울시장 비서실장), 이해식(전 강동구청장), 신현영(국회 보건복지위원), 윤건영(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오 원내대변인은 “특위 위원에 전직 장관 출신,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국정상황실장 출신,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과 구청장 출신을 배치했다”면서 “내각, 청와대, 지자체에서 근무한 경력을 바탕으로 해당 기관들의 문제점을 명확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사 출신으로 참사 당일 사고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지원한 신 의원은 당시 응급처치 및 병원 이송 후 치료 등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했는지에 대해 조사하기로 했다.

 

민주당과 국정조사를 함께 추진하는 정의당에서는 장혜영 의원이, 기본소득당에서는 용혜인 의원이 특위 위원으로 함께 한다. 민주당·정의당·기본소득당 등 야 3당이 이태원 압사 참사의 진상규명을 하겠다며 제출한 국정조사 요구서에 따르면 특위 위원은 18인으로 구성된다. 여권 위원은 7인, 야권 위원은 민주당 9인, 정의당 1인, 기본소득당 1인이다.

정의당 장혜영 의원. 뉴시스

앞서 민주당과 정의당, 기본소득당은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으며, 국민의힘이 끝까지 반대할 경우 오는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여당은 수사 결과가 나오고 필요하면 국정조사를 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한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정조사에 대해) 기존 입장 변화 없다. 수사 결과가 나오고 필요하다면 국정조사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인데, (의장이 보낸) 공문에 대해 어떻게 답할지는 상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