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검 "보이스피싱 모르고 계좌만 빌려줘도 처벌 대상"

입력 : 2022-11-18 11:32:48 수정 : 2022-11-18 11:32: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환전·탈세·도박 명목 계좌 대여 늘어" 주의 당부
#. A씨는 어느 날 이름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았다. "마카오에서 환전 사업을 한다"는 이 인물은 A씨에게 "당신 계좌로 입금한 돈을 찾아 우리 환전소 직원에게 건네주면 된다"며 "하루 6시간씩 일하면 월 400만∼600만원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A씨는 계좌번호를 알려준 뒤 송금된 돈을 뽑아 직원에게 건넸다.

#. B씨는 한 업체 관계자에게서 "우리가 쓰는 계좌에 세금이 많이 나오는데, 2주∼1개월 정도 당신 계좌를 빌려주면 2천880만원을 주겠다"는 말을 듣고 계좌번호를 제공했다.

#. C씨는 "스포츠 토토 도박 사이트에 당신 명의로 회원 가입을 하고 계좌를 쓰게 해주면 일주일에 70만원씩 주겠다"는 사람의 말에 선뜻 체크카드와 계좌번호를 넘겼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검찰청은 18일 최근 보이스피싱 조직이 무등록 환전이나 탈세, 스포츠 도박 등에 쓴다며 계좌를 넘겨받아 범죄에 활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달 대법원 판례에 따라 A·B·C씨 같은 사례가 모두 금융실명법 위반 방조죄로 처벌 대상이 됐다. 상대방이 '탈법행위'를 하려 한다는 점을 알면서도 계좌정보를 제공해줬다면, 자기 계좌가 보이스피싱 범행에 쓰인다는 사실을 구체적으로 몰랐더라도 처벌 가능하다는 것이다.

대검은 피해 예방을 위한 제도 개선에 나섰다. 방송통신위원회에는 유튜브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번지고 있는 보이스피싱 조직들의 대부업체 사칭 광고 심사 강화와 시정명령을, 금융당국에는 범행에 자주 쓰이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무통장 송금 요건 강화를 요청했다.

대검은 "일단 모르는 사람에게 계좌번호 등을 알려줘서는 안 된다"며 "선량한 국민이 마음 놓고 금융거래를 할 수 있도록 범죄에 대응하고 제도를 고치겠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