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편은 소성욕자”… 적나라한 오은영의 19금 상담에 방심위 판단은 ‘문제 없음’

입력 : 2022-11-18 11:12:33 수정 : 2022-11-18 11:1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7월 4일 방영된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 갈무리.

 

“남편은 소성욕자”라는 등 적나라한 19금 부부 상담을 해주는 오은영 박사의 TV프로그램에 대해 방송심의위원회(방심위)는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지난 15일 공개된 제37차 방송심의소위원회(방심소위) 회의록에 따르면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의 지난 7월 4일 방송분이 민원으로 심의 대상이 됐다.

 

해당 프로그램에선 부부간의 성(性)문제를 비롯해 다양한 문제와 갈등을 관찰한 뒤 오 박사가 해결책을 제시한다.

 

심의 대상이 된 해당 방송에선 ‘내 남편은 소성욕자, 정전 부부’라는 제목을 달고 방영이 됐고 결혼 7년 차 부부의 성관계에 대한 갈등을 다뤘다.

 

방심소위는 출연자 부부가 성관계 횟수 등 성관계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 자위횟수·섹스 시그널·성관계 판타지에 대해 대화한 것, 결혼 햇수가 다른 4쌍의 부부들이 퀴즈를 진행하며 속궁합 점수·성감대 등의 질문에 대답한 것 등의 내용으로 민원이 들어온 것에 대해 심의하기로 했다.

 

결론적으로 방심소위는 이 문제를 ‘문제없음’으로 의결했다. 문제가 없다고 본 심의위원이 3명, 권고 의견을 낸 심의위원이 1명이었다.

 

구체적으로 김우석 위원은 “민망한 부분도 있지만 19세 등급”이라며 “클리닉을 기반으로 한 담론이라면 어느 정도 권장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문제없음’ 의견을 냈다.

 

정민영 위원도 “부부간 성 이야기를 방송에서 하는 게 왜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며 역시 문제없다는 의견을 냈다.

 

반면 윤성옥 위원은 “제35조(성표현)는 선정적 묘사, 성 상품화를 금지하는 조항”이라며 “솔루션을 해준다는 이유만으로 굉장히 내밀한 성생활을 이렇게 다 공개하도록 하는 게 과연 바람직한가. 민원인이 제기했듯 너무 선정적으로 다루거나 상품화한 것 아닌가라는 비판적 관점도 충분히 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권고’ 의견을 냈다.

 

이후 황성옥 위원장 직무대행이 ‘문제없음’으로 의견을 내면서 최종 의결됐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