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빈 살만 방한에 ‘제2 중동 특수’ 기대↑ ‘40조 프로젝트’ 동시다발 시동

입력 : 2022-11-18 07:45:08 수정 : 2022-11-18 22:4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기업·사우디, '640조 네옴시티' 관련 고속철도·인프라·발전사업 등 협력 모색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앞줄 왼쪽 두 번째)과 칼리드 알-팔레 사우디 투자부 장관(앞줄 왼쪽 세 번째)을 비롯한 양국 기업 대표들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22 한-사우디 투자포럼에 참석해 행사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방한에 맞춰 한국 주요 기업과 사우디 정부·기관·기업이 총 300억달러(약 40조원)에 이를 초대형 프로젝트 협력에 동시다발로 시동을 걸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사우디 투자부는 1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창양 산업장관과 칼리드 알-팔레 투자부 장관을 비롯한 두 나라 정부와 경제계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사우디 투자 포럼'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의 주요 기업과 사우디 정부·기관·기업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 걸쳐 총 26건의 계약·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가운데 6건은 한국 민간 기업과 사우디 투자부 간, 17건은 공기업이 포함된 한국 기업과 사우디 기관·기업 간, 3건은 사우디가 투자한 기업(에쓰오일)과 국내 건설사들 사이에 맺어진 것이다.

 

각 협약의 예정된 사업비만 조(兆) 단위에 달하는 대규모 협력 프로젝트다. 알-팔레 장관은 이날 사우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기업들과 300억달러 규모의 투자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울산 2단계 석유화학 사업(샤힌 프로젝트)을 추진하는 에쓰오일이 국내 건설사 3곳(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롯데건설)과 체결한 설계·조달·시공(EPC) 계약은 단일 사업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외국인 투자 프로젝트로 꼽힌다.

 

빈 살만 왕세자는 에쓰오일의 대주주인 사우디 국영기업 아람코의 대주주다. 샤힌(아랍어로 매라는 뜻) 프로젝트는 70억달러(약 9조3천억원)를 들여 울산에 스팀크래커(석유화학 기초유분 생산 설비)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을 구축하는 초대형 사업으로 왕세자 방한에 맞춰 투자를 공식화했다. 올레핀은 플라스틱·합성섬유 등의 소재이며 다운스트림은 기초유분을 분해하는 공정을 의미한다.

 

사우디가 야심 차게 추진 중인 '네옴시티' 프로젝트에도 우리 기업들이 사우디 정부·기업과 잇달아 계약과 MOU를 맺었다.

 

네옴시티는 빈 살만 왕세자가 2017년 석유 중심의 경제 구조를 탈피하기 위해 발표한 초대형 신도시 사업이자 국가 장기 프로젝트(사우디 비전 2030)다.

 

사업비 5천억달러(약 640조원)를 들여 사우디 반도와 이집트 사이 아카바만 동쪽에 건설되는 첨단 미래 신도시다.

 

한국전력·한국남부발전·한국석유공사·포스코·삼성물산은 사우디 국부펀드(PIF)와 예정 사업비가 65억달러(약 8조5천억원)에 달하는 그린 수소·암모니아 공장 건설 프로젝트 MOU를 체결했다.

 

이와는 별도로 삼성물산은 PIF와 네옴시티에 철강 모듈러 방식으로 임직원 숙소 1만 가구를 짓는 '네옴 베타 커뮤니티' 프로젝트 관련 MOU를, 한전은 사우디 민간발전업체 ACWA파워와 네옴시티에 그린 수소 사업을 추진하는 내용의 협력 약정을 각각 맺었다.

 

한전은 "국내 수소·암모니아 수요의 80% 이상을 해외에서 조달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번 사업으로 수소·암모니아를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현대로템은 사우디 철도청에서 추진하는 2조5천억원 규모의 네옴 철도 협력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사우디 고속철 사업을 따낼 경우 한국 고속철의 첫 수출 사례가 된다.

 

이 밖에 화학(롯데정밀화학), 합성유(DL케미칼), 제약(지엘라파), 게임(시프트업) 분야에서 한국 기업과 사우디 투자부가,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는 중소기업인 와이디엔에스와 사우디 데이터인공지능처와의 MOU가 각각 체결됐다.

 

롯데정밀화학은 사우디 현지에 정밀화학 생산 거점을 구축할 계획이다. 사우디 투자부는 고부가 산업 유치를 위해 대규모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DL케미칼은 사우디 내 폴리부텐 공장 설립에 앞서 사업성 등을 평가하고, 사우디 투자부는 이에 필요한 정부기관·기업들로부터의 협력을 이끌어 낸다는 내용으로 MOU를 맺었다.

 

열병합(한전), 가스·석유화학(대우건설), 가스절연개폐장치(효성중공업) 등의 에너지 분야와 주조·단조 공장건설(두산에너빌리티), 산업용 피팅밸브(비엠티), 전기컴프레서(터보윈) 등의 제조 분야에서도 사우디와의 사업 협력에 스타트를 끊었다.

 

또 백신·혈청기술(유바이오로직스), 프로바이오틱스(비피도) 등의 바이오 분야와 스마트팜(코오롱글로벌), 엔지니어링서비스(동명엔지니어링), 재활용플랜트(메센아이피씨), 투자 협력(한국벤처투자) 등의 농업·서비스·투자 분야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사업 추진을 공식화했다.

 

이와 같은 양국 협력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한국은 1970년대 건설업 주도로 일으킨 중동 특수에 필적하는 대규모 해외 사업을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장관은 이날 행사 환영사를 통해 "양국이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그간 에너지·건설 분야에서 쌓아온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현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면서 "(투자 포럼이) 양국 간 경제협력 관계를 전방위로 확대 발전시킨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