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업, 내년 채용 규모 축소·인력 구조조정 가능성 높다”

입력 : 2022-10-31 07:00:00 수정 : 2022-10-31 21:13: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한상의 보고서 "구직자들, 취업 어려움 겪게 될 것"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올해 사상최고치를 달성한 고용탄성치가 내년 급락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 SGI(지속성장이니셔티브)는 30일 '최근 노동시장의 현황과 특징' 보고서를 통해 "한국은행(8월) 전망치에 따르면 올해 경제성장률은 2.6%, 취업자 증가율은 2.7%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제성장률과 취업자증가율 전망을 바탕으로 추정한 올해 고용탄성치는 1.04다. 이는 취업자 통계가 제공되기 시작한 1963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고용탄성치는 취업자증가율을 경제성장률로 나눈 값으로 고용탄성치가 높을수록 경제성장에 비해 취업자수가 많이 늘어났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내년의 경우 취업자 증가율이 0.5%에 머무르며 고용탄성치는 0.24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올해 고용탄성치인 1.04에서 크게 하락한 수준으로, 장기평균치인 0.34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김천구 SGI 연구위원은 "올해 청년·고령층 취업 증가, 디지털전환 관련 일자리 확대, 외국인 근로자 입국 감소 등 영향으로 성장을 웃도는 고용회복세가 나타났다"며 "내년에는 수익성 악화, 자금시장 경색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이 채용 규모 축소와 인력구조를 조정해 갈 가능성이 높아 구직자들이 취업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보고서는 최근 호조세인 노동시장에 '코로나가 촉발한 노동시장 미스매치'가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SGI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 후 정보기술(IT) 부문 중심으로 새롭게 생겨난 일자리는 소프트웨어 설계와 코딩 등 능력을 많이 요구하는데, 이것은 기존 취업자들이 보유한 능력과 차이가 있다"며 "현행 교육제도로 길러지는 인재와 기존 취업자의 재교육 시스템으로 일자리 수급을 맞추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충격이 컸던 대면서비스업은 로봇·키오스크 등 기계가 기존 일자리를 대체하며 고용 부진이 고착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GI는 "현재 대면서비스업의 생산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12.9% 상회하지만 취업자수는 -4.4%를 밑돌고 있다"고 분석하며 "대면서비스업의 생산과 고용 간 괴리현상은 앞으로도 지속되며 격차도 점차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내년에는 경기둔화와 기저효과 영향으로 취업자 증가세가 꺾일 가능성이 크다"며 "단기적으로 노동시장이 위축될 경우 생산가능인구 감소, 취업자 고령화 문제 등 국내 노동시장의 구조적 문제점도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위원은 단기적으로 내년 노동시장의 위축에 적극 대응하되 장기적으론 국내 노동시장의 구조적 문제점을 해결하고 기업들의 인력 수요가 늘고 있는 분야에 대한 일자리 창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선 취약계층의 고용 보호 강화를 언급했다. 특수형태근로자,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등 일자리 이동이 잦고 고용보호가 필요한 계층에 직업능력개발 기회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민간의 고용창출력 확대를 언급했다. 보고서는 "고용창출력은 젊은 기업에서 높게 나타나는데 최근 높아진 경제불확실성과 자금조달 비용 증가 등으로 창업 활동이 위축될 수 있다"며 "기술혁신형 창업 지원 프로그램 확대, 스타트업과 대기업 간 기술교류 및 판로연계 등을 통해 민간의 역동성이 유지되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일하는 방식 변화에 맞는 근로시간제도 개선 등 노동개혁 필요성도 제기했다. 보고서는 "경제의 서비스화·IT화 진전되면서 일의 시·공간 경계 의미가 약화되고 '근로시간=성과'가 비례하지 않게 됐다"며 "획일적 근로시간 규율체계를 노사 자치영역은 넓히되 휴식을 보장하는 자율적 규율체계로 전환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업이 원하는 인재 양성도 주문했다. SGI는 "코로나 이후 4차산업혁명, 디지털 전환 등이 가속화되며 기업이 원하는 인재와 대학이 배출하는 인력 간 간극이 존재한다"며 "차세대반도체,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미래자동차 등 분야에 대한 진로·교육·취업 연계 사업을 활성화해 기업 수요에 맞는 인재공급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