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 코스타리카에 천신만고 끝 2-2 무승부

입력 : 2022-09-23 23:48:54 수정 : 2022-09-23 23:48: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불안감만 얻은 평가전

“이 경기에서 무엇을 얻을 수 있을까?” 9월 A매치 코스타리카와 국내 평가전 개최가 발표됐을 때 많은 축구팬들이 가졌던 의구심이다. 코스타리카는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진출 32개국 중 가장 마지막으로 티켓을 따낸 팀으로 객관적 전력상 이 경기에서 수비와 역습을 중심으로 경기를 펼칠 가능성이 컸다.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강팀과 상대해 수비 등 기존의 약점에 대한 점검이 필요했던 한국으로서는 원하지 않는 경기 방식이다. 

한국 공격수 손흥민(왼쪽)이  23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 후반 36분 동점 프리킥 골을 만들어내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23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코스타리카는 예상했던 방식으로 경기에 나섰다. 팬들의 우려대로 한국으로서는 소득이 크지 않았을 만한 경기다. 물론 시원스러운 승리로 팬들을 기쁘게 하고, 선수들은 자신감이라는 소득을 얻을 수는 있다. 하지만, 한국축구는 이날 이마저도 얻어내지 못했다. 수비적으로 경기에 나선 코스타리카에게 역습으로만 두골을 헌납한 끝에 2-2로 어렵게 무승부를 거뒀기 때문이다. 

 

이번 9월 A매치를 앞두고 ‘변화’를 예고했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날 익숙했던 선발 명단을 내세웠지만 전술에 일부 조정을 가했다. 황희찬(울버햄프턴)을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내보내고 손흥민(토트넘)을 ‘프리롤’로 자유롭게 공격과 중원을 오가도록 배치한 것. 왼쪽에서 최고 능력을 발휘하는 황희찬과 손흥민의 공존을 위한 방안이다. 여기에 우측 풀백으로 윤종규(서울)를 내세워 왼쪽의 김진수(전북)와 함께 활발한 측면 지원을 주문했다. 대표팀은 김민재(나폴리), 김영권(울산) 등 두명의 센터백과 원볼란치로 나선 수비형 미드필더 정우영(알 사드) 등 3명에게 수비를 맡기는 매우 공격적인 전술 속에 경기 초반 코스타리카를 강하게 밀어붙여 전반 28분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윤종규가 오른쪽측면에서 중앙으로 연결한 공을 황희찬이 왼발로 때려 골망을 흔들었다.

 

이렇게 한국이 일방적으로 주도권을 잡는 듯했던 경기는 코스타리카가 한국의 빌드업에 적응하기 시작한 전반 중반 이후 양상이 크게 요동치기 시작했다. 전반 35분 코스타리카의 역습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이어 코스타리카가 공격에 가담한 한국 양 측면 풀백의 뒷공간을 지속적으로 노리더니 전반 40분 끝내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우리 수비가 걷어내지 못해 뒤로 흘렀고, 헤위손 베테네가 골문으로 쇄도하며 왼발을 갖다 대 골이 됐다.

 

한국축구대표팀이 23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 후반 18분 역전골을 내주고 있다. 고양=뉴시스

대표팀은 후반에도 줄기차게 코스타리카를 밀어붙였지만 마무리 부족으로 추가골을 만들지 못했다. 그러다 결국 후반 18분 역전골까지 허용했다. 중원으로 내려온 손흥민이 공을 빼앗겨 역습으로 이어졌고, 후반 교체 투입된 알바로 사모라가 올린 크로스를 베네테가 이날 두 번째 골로 연결했다.

 

다행히 한국은 패배는 면했다. 실점 이후 홍철(대구), 손준호(산둥 타이산), 나상호(서울), 정우영(프라이부르크), 권경원(감바 오사카) 등을 투입하며 후반 36분 경기 흐름을 바꾸는 데에 장면을 만들어내는 데에 성공했다.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후방에서 길게 찔러준 공을 코스타리카 골키퍼 에스테반 알바라도가 페널티아크 오른쪽까지 나와 핸드볼 반칙으로 저지해 레드카드를 받았다. 여기에 골 에어리어 바로 앞에서 프리킥 기회를 잡았고, 손흥민이 특유의 절묘한 감아차기로 득점으로 연결했다. 손흥민의 A매치 34호골이었다. 

 

이후 한국이 한명 적은 코스타리카를 계속 공략했지만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에이스의 극적인 골로 한국은 마지막 환호성을 질렀지만 오랜 고민이었던 수비에서 약점을 지속적으로 노출하며 월드컵 본선을 2달여 앞두고 오히려 불안감만 커졌다.


고양=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