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스타항공 대표 사임… “현 이스타와 이상직은 무관”

입력 : 2022-09-24 01:00:00 수정 : 2022-09-23 19:46: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정 채용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김유상 이스타항공 대표가 대표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김 대표는 23일 회사 직원들에게 보낸 ‘사임의 변’을 통해 “모두 힘을 합쳐야 할 때 사임을 하게 돼 죄송할 따름”이라며 “대표이사직 사임이 혹여나 있을 이스타항공에 대한 왜곡된 시선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상직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으로 이 전 의원의 관계인이라는 의심을 받아왔다.

 

이와 관련해 김 대표는 “저와 창업주와의 연관성으로 이스타항공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었다”며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이상직 전 의원과 지금의 이스타항공, 특히 인수자인 성정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 또한 이 전 의원과 연락조차 하지 않은지 몇 년이 지났다”며 “이러한 부담과 우려에도 직원들의 제자리를 마련하도록 중심을 잡아달라는 형남순 성정 회장의 뜻에 따라 여기까지 함께 왔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마지막 정상화 관문을 앞두고 허위자료 제출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오해로 모든 절차가 중단되고 경찰 수사까지 받게 되면서 대표로서 참담했다”며 “전면에 나서는 것조차 오해의 소지가 될까 부담을 가져야 하는 상황이 대표직 수행에 대해 숙고하게 했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최근 국토부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발급받는 과정에서 허위 자료를 제출했다는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이스타항공이 과거 승무원과 조종사 채용 때 정계 인사들로부터 부당한 추천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