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산울림 앨범들, LP·디지털 음원 재탄생

입력 : 2022-09-23 17:42:58 수정 : 2022-09-23 17:4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데뷔 45돌… 10월부터 순차 발매
‘그래미 2회 수상’ 황병준 협업도

1970∼1980년대 큰 사랑을 받은 록밴드 ‘산울림’의 모든 앨범이 데뷔 45주년을 맞아 다음달부터 고음질로 재발매된다.

뮤직버스는 23일 ‘산울림 리마스터 프로젝트’를 통해 산울림 전작 17장과 김창완 솔로 앨범 3장이 순차적으로 LP와 디지털 음원으로 재발매한다고 밝혔다. 그중 산울림 1(사진)·2·3집은 다음달 발매된다.

뮤직버스는 “산울림 리더 김창완이 간직하던 릴 테이프로 작업했다”며 “오리지널 마스터 테이프를 디지털로 변환해 김창완의 감수 아래 섬세하게 리마스터 작업을 거쳤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 작업을 통해 오리지널에 최대한 가까운 것을 넘어 오리지널을 능가하는 새로운 수준의 음원이 탄생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미국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에서 2012년(최고 기술상)과 2016년(최우수 합창 퍼포먼스) 두 차례나 수상한 레코딩 엔지니어 황병준이 맡았다. 후반 작업에는 세계적인 마스터링 거장 버니 그런드만이 참여했다. 스탬퍼(LP 생산을 위한 원판) 작업은 세계 최고의 오디오 파일 전문 제작 회사 가운데 하나인 RTI가 했다. 이 스탬퍼는 59년 역사를 자랑하는 일본의 도요 레코딩에서 최종적으로 LP로 태어났다.

뮤직버스는 산울림 리마스터 프로젝트를 위해 ‘에꼴 드 고래’라는 레이블을 출범했다. 김창완은 레이블 이름을 짓고 로고를 직접 그렸다. 김창완은 해당 레이블을 통해 후배 아티스트 발굴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