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순방외교 논란에 尹 지지율 다시 20%대…부정 61% [갤럽]

입력 : 2022-09-24 07:00:00 수정 : 2022-09-24 17:5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지율, 한주 만에 다시 20%대로 하락
추석 직후 33%…영빈관 논란 등 영향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김정희 토론토 한인회장의 환영사를 경청한 뒤 박수치고 있다. 토론토=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떨어졌다.

 

23일 한국갤럽 9월4주차 조사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평가는 28%,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는 61%였다.

 

윤 대통령 직무수행 지지율은 7월 중순부터 9월 초까지 20%대에 머물다 추석 직후인 9월3주차 조사 때 33%까지 올랐으나, 일주일 만에 다시 5%포인트 떨어졌다.

 

직무수행 긍정평가 응답자들은 ‘최선을 다한다’(9%), ‘국방·안보’(7%), ‘외교’(6%), ‘전 정권 극복(5%)’, ‘결단력·추진력·뚝심’(5%), ‘공정·정의·원칙’(4%), ‘솔직함’(4%) 등을 이유로 꼽았다.

 

부정평가 응답자들은 ‘경험·자질부족·무능’(12%), ‘경제·민생’(10%), ‘인사’(8%), ‘외교’(7%), ‘집무실 이전·영빈관’(6%), ‘독단·일방적’(4%), ‘김건희 여사 행보’(3%) 등을 이유로 꼽았다.

 

성향별로 보면 보수층에서는 긍정 53%, 부정 39%로 오차범위 밖에서 긍정평가가 앞섰다. 그러나 중도층(긍정 20%, 부정 71%)과 진보층(긍정 11%, 부정 85%)에서는 부정평가가 크게 앞섰다.

 

지지율 하락에는 영빈관 신축 추진 논란,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외교 등에 대한 부정적 평가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갤럽은 “윤 대통령 취임 후 두 번의 해외 순방은 직무 평가에 플러스가 되지 못했다. 나토(NATO)정상회의 참석 후 직무 조사에서도 긍정률이 6%포인트 하락했다”며 “전임 대통령들과 다른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34%, 무당층 27%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추출은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 RDD 10% 포함)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10.4%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