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금·부동산 등 10대 분야 공공 데이터 민간에 개방한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3 13:52:41 수정 : 2022-09-23 13:5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공기관이 보유한 연금과 의료, 부동산 등 10대 분야의 데이터가 민간에 개방된다. 또 공공이 활용하지 않고 보유하고 있는 특허나 실용신안도 민간에 무료로 배포한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2년도 제12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민간·공공기관 협력 강화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우선 국민적 관심이 높은 연금과 의료, 부동산 등 10대 핵심 공공기관의 데이터를 개방하기로 했다. 공공기관 데이터 개방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해 민간이 원하는 양질의 데이터를 오는 11월부터 순차적으로 개방하기로 했다.

 

국민이 필요한 데이터를 신청하면 공공기관이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개인정보를 분리·비식별화한 후 가공해 제공하는 방식이다. 일례로 정부는 건강보험공단의 인플루엔자, 천식, 아토피 등 데이터를 익명화해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민간은 의료수요를 예측하고 감염병 확산예측 모델을 개발하거나 사업화할 수 있게 된다.

 

국민연금공단의 지역별 국민연금 연금 종별 수급자 현황도 공개한다. 금융사들은 이런 정보를 토대로 점포 개설과 방문 서비스 등 사업계획을 설정할 수 있다. 부동산원은 청약·입주 물량 데이터를 개방한다.

 

공공기관이 보유한 미활용 특허·실용신안도 개방한다. 민간 수요가 높은 의료·바이오·통신 분야를 중심으로 전체의 20%에 해당하는 1만1000건을 민간에 무료로 이전한다. 정부는 이전받은 민간기업이 얻는 경제적 파급효과가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체육시설과 회의장 등 공공기관이 보유한 시설·장비 이용 편의성도 높인다. 현재 권고 형태인 개방 방식을 의무로 전환해 개방되는 시설의 범위를 늘리는 방식이다. 모든 공공기관의 보유 시설·장비를 한 곳에서 예약할 수 있는 원스톱 통합예약체계를 인터넷상에 구축해 연말까지 개통할 예정이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