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두 달간 행방 묘연' 광주 여중생 대전서 찾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3 13:29:51 수정 : 2022-09-23 13:2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교 뒤 대전으로 향한 뒤 두 달 동안 행적이 끊긴 광주 여중생이 무사히 발견됐다.

 

23일 광주 서부경찰서등에 따르면 광주 서구 모 중학교에서 하교한 뒤 두 달째 행적이 끊긴 A(14)양이 이날 정오쯤 대전에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양은 모바일 게임 메신저를 통해 알게 된 20대 남성과 동거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경찰에 '집에서 스스로 나온 것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앞서 지난 7월 18일 오후 3시 30분께 휴대전화·가방 등을 학교에 버려둔 채 대전행 고속버스를 탔다.

 

A양은 대전버스터미널 도착 직후 택시에 탑승한 뒤 두 달 넘게 행적이 끊겼다.

 

이후 신고를 받은 경찰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행적을 쫓았다.

 

경찰은 A양을 상대로 구체적인 가출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