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신병원 이탈 60대, 경찰 앞에서 자해…치료 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3 10:24:38 수정 : 2022-09-23 10:24: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신병원을 이탈한 60대 남성이 자신을 찾아온 경찰관 앞에서 자해해 중상을 입었다.

 

23일 전남 담양·해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27분쯤 담양 한 정신병원에 입원 중이던 A(65) 씨가 이탈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외래 진료를 받기 위해 인근 다른 병원에 갔다가 동행한 인솔자 몰래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가 대중교통 등을 이용해 타지역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하고 관할 경찰에 공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자정이 지날 무렵 전남 해남군 해남읍 길거리에서 A씨를 발견하고 신원을 확인했다.

 

이에 A씨는 용변을 핑계로 경찰관과 거리를 둔 뒤 갑자기 흉기로 자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상을 입은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자를 체포하는 것이 아니라 보호가 필요한 사람을 찾은 것이었다”며 “갑작스러운 자해 행위를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의 상태가 회복되는 대로 이탈 이유와 자해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담양=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