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 주정차단속 알림서비스 자치구별로 제각각

입력 : 2022-09-24 01:00:00 수정 : 2022-09-23 10:18: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자치구별로 주정차단속 알림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지만 통합서비스가 이뤄지지 않아 신청과 운영이 제각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주정차단속 알림서비스 운영현황’에 따르면 서울시에서는 2010년 동대문구가 주정차단속 알림서비스를 시행한 이후 18개 자치구에서 비슷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주정차단속 알림서비스를 신청하면 불법으로 주·정차를 하는 경우 단속 지역임을 알리고 문자 등을 통해 차량 이동을 안내한다.

 

지난해 기준 96만4828명이 알림서비스에 가입했고 109만1994건의 주정차단속 문자알림이 전송됐다. 관악구, 종로구, 송파구 등 7개 자치구는 서비스를 시행하지 않고 있다. 서비스가 자치구별로 시행되다보니 신청을 각각 따로 해야하는 등 불편을 토로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과 대구는 주정차단속 알림이 통합서비스로 확대돼 자치구마다 따로 신청할 필요가 없다.

 

최 의원은 “많은 시민들이 사용하는 공공서비스임에도 이용자 편의성이 좋지 않아 확대되지 못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광역시·도 단위로 통합 또는 전국 통합서비스로 확대할 수 있도록 서울시와 행정안전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