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억대 금품 의혹' 이정근 前 민주당 사무부총장 소환

입력 : 2022-09-23 09:49:57 수정 : 2022-09-23 09:5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탁 명목 제공' 사업가 주장에 "사실과 달라" 반박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가 23일 사업가로부터 청탁 대가 명목으로 거액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날 오전 9시께 검찰청사에 도착한 이씨는 취재진에 "분쟁 상대방과 민·형사 소송을 수개월째 진행 중인데 한쪽의 일방적 주장만 보도돼 굉장히 답답했다"며 "제기된 여러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구체적인 사실관계 등을 묻는 말에는 "조사를 마치고 말하겠다"며 답하지 않았다.

사업가 박모씨는 이씨가 지난 정부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과의 친분을 앞세워 마스크 인허가를 포함한 각종 사업·인사 청탁을 들어줄 것처럼 행세해 그에게 10억원 가량의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이씨 측은 급한 돈이 필요할 때 박씨에게서 빌려 쓰고 갚아왔다는 입장이다. 채권·채무 관계이지 불법적인 자금은 아니라는 취지다.

검찰은 그간 이씨의 주거지 및 사무실 압수수색, 계좌 추적, 박씨 조사 등을 통해 두 사람 간 자금 거래의 성격을 규명해왔다. 검찰은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만큼 객관적 증거를 토대로 차분히 사실관계를 확정하고 위법 여부를 따진다는 계획이다.

이 사건과 별개로 이씨는 3·9 재·보궐선거에서 서울 서초갑 지역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해 선거 운동원에게 기준치를 넘는 돈을 지급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이달 8일 불구속 기소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