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예정대로 추진… 김동연 “골격 유지”

입력 : 2022-09-23 01:00:00 수정 : 2022-09-22 20:29: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북부 이전을 놓고 잡음을 키웠던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이 예정대로 추진된다.

 

이재명 전 지사 당시 발표된 이 계획은 전체 27개 산하 공공기관 중 15곳의 주사무소를 소외된 외곽지역으로 옮기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두고 공공기관 직원과 일부 수원시민 등이 반발했으나 전면적인 재검토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22일 류인권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도정 질의에서 김철현(국민의힘·안양2) 도의원이 재검토 의향을 묻자 “정책의 일관성과 예측 가능성은 중요한 가치”라며 이같이 답했다.

 

류 실장은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은 대상 시·군과 지역 주민과의 약속이므로 당초 계획대로 추진하겠다”면서 “변화의 필요성이 있다면 현재 기조를 유지하며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북부로 이전하는 7개 지역, 8개 기관의 경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신설 관점에서 여론조사, 토론회 등 공론화와 의견수렴 등을 거쳐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뉴시스

앞서 김동연 지사도 전날 도정 질문에서 “공공기관 이전은 취소되지 않는다”며 궤를 같이했다. 김 지사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와 관련해서는 정밀한 검토를 해보도록 하는데 전체 골격은 유지하겠다”고 했다.

 

경기 북부지역으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관광공사(고양)와 문화재단(고양), 평생교육진흥원(고양), 일자리재단(동두천), 주택도시공사(구리), 경제과학진흥원(파주), 신용보증재단(남양주), 경기도연구원(의정부) 등이다.

경기관광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는 2019년부터 이 같은 계획을 마련해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시장상권진흥원과 농수산진흥원은 각각 양평과 광주로 옮겼으며 환경에너지진흥원과 교통공사는 김포와 양주에 각각 신설됐다.

 

한편, 이날 질의에서 김 지사는 사회적으로 가치를 창출함에도 제대로 보상받지 못하는 이들에 대한 소득 보전 개념의 ‘기회소득’ 도입 방침을 밝혔다. 그는 “예술인을 포함해 기회소득의 개념을 도입하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일정 수준 이하의 소득을 받는 열악한 처지에 있는 문화예술인의 경우에 일정 수준의 문화창작활동을 한다면 그 가치를 인정해 일정한 기간 소득 보전의 기회를 드리고자 하는 생각에서 공약했는데, 이는 비단 비단 문화예술인뿐만은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