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항시, 태풍 '힌남노' 피해 23일 기한 접수

입력 : 2022-09-23 01:00:00 수정 : 2022-09-23 16:2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관할 읍면동 방문접수 또는 온라인접수
주택일 경우 부속건물과 빈집은 제외
침수 피해 주택 200만 원 지원

경북 포항시는 오는 23일 오후 6시까지를 기한으로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사유시설에 대한 피해신고를 접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신고대상은 주택피해 또는 농업·어업·임업 등을 주 생계수단으로 하는 주민이 축사, 비닐하우스, 어선, 수산 증·양식시설, 농경지, 가축, 어패류, 농작물이 피해를 입은 경우다.

사유시설 주택피해 신고 안내 홍보물. 포항시 제공

주택일 경우 직접 주거용으로 사용 중이던 주택에 대해 조사하며, 부속건물(창고, 계단, 공용부분 등)과 빈집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번 태풍으로 주택 및 주거를 겸한 건축물의 주거생활 공간이 침수돼 수리하지 않고는 사용할 수 없는 피해를 입은 경우 재난지원금 200만 원이 지원된다.

 

사유재산 피해신고는 읍면동에 비치된 ‘자연재난 피해신고서’를 작성해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제출하면 된다.

 

이남극 시 안전총괄과장은 “사유재산 피해신고 종료일은 23일 오후 6시까지로 신고기간이 지난 후엔 신고가 되지 않는다"며 "사유재산 피해가구는 서둘러 종료일 전까지 피해신고를 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