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정부 질문 마지막 날’ 尹 비속어 두고 설전 “‘이 XX’로 美 국회 보내버려” VS “단정 못한다”

입력 : 2022-09-23 06:00:00 수정 : 2022-09-26 13:17: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尹 '비속어' 논란에 "미 의회·바이든 언급 아냐"
국회 사진기자단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는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 및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짧은 환담' 등을 둘러싸고 한덕수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의원은 대정부질문을 시작하자마자 동영상을 상영했다.

 

윤 대통령이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자 재정공약' 회의장에서 나오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또는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들리는 듯한 표현을 한 대목이 담겨있다. 이 발언에서 '국회'는 미 의회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 총리는 동영상을 봤느냐는 김 의원 질의에 "얘기는 들었지만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는지 명확히 여기서 단정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다른 자리도 아니고 미국 대통령과의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국회는 '이XX'로,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 방으로 보내버리셨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 총리는 "그 얘기가 명확히 들리고, 통역도 됐고, 그래서 (그 말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들어갔느냐"며 윤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었다는 취지로 엄호했다.

 

김 의원이 "현장에 있던 기자들 카메라에 녹화가 됐다. 그게 숨겨지겠느냐"고 하자, 한 총리는 다시 "'무슨 얘기인지 명확하게 이게 들리지 않는다'는 분들도 많더라"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짧은 환담을 두고도 입씨름이 이어졌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만난 48초 동안의 스탠딩 환담, 사실상 인사인데 이게 한·미 정상회담의 전부냐"고 따졌다.

 

이에 한 총리는 "48초라고 그러셨느냐. 확실한 시간이냐. 제가 보기엔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이 스탠딩으로 잠시 악수를 한 게 전부라고 거듭 주장하고 한 총리는 "그 회의가 끝나고 바로 리셉션도 있으셨을 것"이라며 "리셉션에서는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충분하게 현안 등을 말씀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48초라는 의원님 말씀에 동의할 수 없다. 48초에 이어 리셉션에서 얼마든지 얘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 과정에서 김 의원에게 "제 말씀도 좀 들어보시라", "의원님이 상당히 국민들을 혼동시킨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이 "국민들이 보고 있다. 그런 식으로 진실이 덮이지 않는다"고 하자 한 총리는 "국민들은 지금 의원님도 보고 있다"며 받아치기도 했다.

 

두 사람간 언성이 높아지자 의원석에서도 항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30분간 회담을 두고도 신경전은 계속됐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이 일방적 구애 끝에 일본 총리가 있는 곳으로 찾아가 태극기도 꽂지 못한 채 환담했다"며 "왜 태극기 설치를 하지 못했느냐"고 따졌다.

 

한 총리는 "풀어사이드(약식회담) 에서도 만날 수도 있는 것 아닙니까? 그런 경우에는 (태극기가) 없겠죠"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대통령실 “尹, 바이든 아닌 ‘날리면’ 말한 것…美 아닌 野 언급”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미국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대통령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