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여론조사서 빼달라는 것 자체가 오히려 더 호들갑 떠는 것 같다”

입력 : 2022-09-23 06:00:00 수정 : 2022-09-23 14:14: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것이 정치적 도리까지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와는 무관"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사진)은 22일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정치 지도자의 적합도 조사 대상에 본인이 들어간 것과 관련해 "제가 여기서 (조사 대상에서) 빼달라 말라는 것 자체가 오히려 더 호들갑을 떠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한 장관이 범보수권 1위를 차지했는데 집권 초기에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것이 옳은가'라는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한 장관은 '조사 대상에서 빼달라고 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이고 대통령을 위하는 길'이라는 이 의원의 추가 질의에는 "그것이 정치적 도리까지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와는 무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또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한 수사와 관련해선 "통상적인 범죄 수사라고 생각한다"며 "검경이 통상의 사건과 마찬가지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장관은 또 법무부의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복구) 시행령에는 "법률이 위임한 범위 내에서 적법하게 시행령을 만든 것이고 그것이 지금 시행되고 있는 것이다. 법문을 넘어서는 입법 취지나 해석은 없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