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군, 모든 신병에 자살우려자 등급 매겨…교관 13%만 자격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2 14:50:00 수정 : 2022-09-22 14:4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군이 입대하는 모든 신병을 대상으로 자살 관련 등급을 매겨온 것으로 나타났다. 부대 전입 전 자살우려자에 대한 면밀한 상담 등에 관한 규정이 신병에 대한 선입견을 조장하는 방식으로 운용되고 있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22일 국회 국방위원회 성일종(국민의힘) 의원이 해군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군의 신병 면담기록부 양식은 신병을 A급(자살생각·계획·시도), B급(자살생각·시도), C급(자살생각), 무등급(자살우려 없음)으로 각각 구분하고 있다.

 

군의 부대관리훈령 제233조는 신병 교육 기간 중 교관이 신병에 대해 신상기록, 인성검사 결과, 면담 등을 토대로 자살우려자를 식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신병이 전입한 이후에는 부대 지휘관이 관찰 및 면담 등을 통해 자살우려자를 파악해야 한다.

 

하지만 육·공군, 해병대와 달리 해군은 모든 신병을 대상으로 자살 관련 등급을 매기고 있는 것이다. 인권침해 소지가 다분한 것이다. 성일종 의원은 “신병 면담기록부에 자살우려자 등급이 매겨져 있으면 부대 지휘관은 해당 신병에 대한 선입견 및 편견을 가질 가능성이 있다”며 “매우 부적절한 문서양식”이라고 비판했다.

등급을 매기는 해군 교관이 별다른 전문성을 갖고 있지 않은 것도 문제다. 관련 해군 교관 총 52명 중 7명만 상담·심리 전문 학위 및 자격증을 갖고 있다. 이들이 전문자격증을 취득해야한다는 규정이 없어서다.

 

성 의원은 “모든 신병들에 등급을 매기는 것은 지극히 지휘관 또는 간부들의 편의만을 위한 양식”이라며 “앞으로 해군은 타군을 참고해 면담기록부를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