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경호 "통화스와프 건전성에 도움 되지만 국내 관심 과도"

입력 : 2022-09-22 09:31:52 수정 : 2022-09-22 09:31: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2 jieunlee@yna.co.kr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한미 통화스와프가 이뤄지면 대외 건전성에 도움이 되는 것은 분명하지만 최근 국내에서 과도하게 통화스와프에 관심이 많은 것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 거시경제금융 회의를 한 뒤 기자들이 '한미 통화스와프가 필요하다고 보느냐'고 묻자 이렇게 답했다.

추 부총리는 "한미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이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아는데 그 부분에 관해 이 시점에 제가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도 않고, 제가 거기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외환보유고가 줄어든 것과 관련해서는 "외환보유고라는 게 대외 불확실성이 커질 때 쓰려는 것"이라며 "약간의 시장 안정조치로 외환보유고에 변동성이 있는 건 그런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또 "기술적으로 달러 강세 때문에 외환보유고에 있어 자산 평가 변동이 있어서 나타나는 부분이기 때문에 소폭 움직임에 관해 별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대외건전성 관련 지표는 우리만이 아니고 국제 신용평가사, 해외 금융 전문가들도 같이 평가하는 부분"이라며 "당국이 긴밀히 공조해 여러 필요한 대응 수단을 점검하고 있고 필요할 때는 적기에 신속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