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대통령, 유엔 연설서 '북한' 미언급…文정부와 차별화 등 관측

입력 : 2022-09-21 23:13:35 수정 : 2022-09-21 23:13: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문가 "자유·연대 메시지 강조위한 선택과 집중…北반발 등 의식한듯"

윤석열 대통령이 제77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을 단 한 차례도 언급하지 않아 그 배경을 두고 다양한 분석이 제기된다.

이번 연설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에 대해 '담대한 구상'을 제시한데다, 북한이 지난 8일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핵선제 공격까지 열어놓은 핵무력 정책을 법제화한 이후여서 그 내용에 시선이 쏠렸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이유로 윤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북한 핵 위협에 단호한 대응 의지를 밝히면서 유엔 회원국들에 '담대한 구상'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것이란 예측이 많았었다. 그러나 이런 예측은 빗나갔고, 한국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을 언급하지 않은 것도 매우 이례적인 일로 평가됐다.

윤 대통령은 11분간 이어진 연설에서 북한을 언급하지 않는 대신 '자유'를 21회, '유엔'을 20회, 국제사회를 '13'회, '연대'를 8번 언급했다.

이를 두고 이번 연설의 키워드인 '자유와 연대'를 강조하기 위해 북한과 관련한 메시지를 배제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자유와 연대라는 메시지를 강조하기 위해 선택과 집중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직접 북한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북한을 향한 메시지가 연설에 간접적으로 녹아있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윤 대통령의 연설에는 "오늘날 국제사회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과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 인권의 집단적 유린으로 또다시 세계 시민의 자유와 평화가 위협받고 있습니다"라는 부분이 포함됐다.

핵무기 고도화 및 다종화에 치중하고 있는 북한 정권과 북한 내 인권 실태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의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을 통해 대북 메시지를 이미 명확히 한 만큼 굳이 유엔총회에서 이를 재론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 깔렸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대북 메시지는 윤석열 정부의 새로운 대북 접근법인 '담대한 구상' 발표에서 더 보탤 것도, 뺄 것도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다 북한이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절대로 상대해 주지 않을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점도 고려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 집중'에 출연해 "북한이 전혀 대응할 여건이 안 돼 있고, 받아들일 준비가 안 돼 있는 상태에서 또다시 유엔총회장에서 말할 필요는 없다는 전술적 계산도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만 2년(2020·2021년) 연속 강조할 정도로 대북 메시지에 큰 비중을 둔 전임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에 나선 것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최고의 외교 무대인 유엔총회 연설에서 전략적으로 북한을 언급하지 않음으로써 전 정부와의 차별성을 부각하는 한편, 북한에도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는 해석이다.

실제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보도된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정부는 북한이라고 하는 한 특정한 교우에 대해서만 좀 집착해왔다"며 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