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영호 “尹 유엔 연설, 명연설… 국제사회 포괄적으로 논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22:00:00 수정 : 2022-09-21 21:08: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21일 윤석열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대해 “대한민국 국력에 걸맞은 명연설”이라며 “윤 대통령의 말처럼 우리 대한민국이 민주주의 정상회의(D10)를 주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의 연설은 역대 대통령들의 기조연설과는 결이 달랐다”며 이같이 적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 의원은 “과거 한국 정상들의 기조연설 핵심은 한반도 문제, 북한 문제에 국한돼 있었다”며 “하지만 윤 대통령의 연설은 국제사회 질서를 포괄적으로 논하고 비전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제77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오늘날 국제사회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과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 살상 무기, 인권의 집단적 유린으로 또다시 세계 시민의 자유와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며 “이러한 자유와 평화에 대한 위협은 유엔과 국제사회가 그동안 축적해온 보편적 국제 규범 체계를 강력히 지지하고 연대함으로써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태 의원은 이에 “한류로 세계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력에 걸맞은 명연설”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러시아나 중국 같은 지역 패권국들은 경제력뿐만 아니라 외교력과 군사력을 통해 이웃 국가들을 위협하고 국가 주권마저 침해하는 일이 자행하고 있다”며 “우리 대한민국은 이렇게 엄중한 국제환경 속에서 자유민주주의 진영의 선도국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 의원은 “세계는 이미 식민지, 전쟁, 분단, 산업화를 거쳐 최고 수준의 자유민주주의를 영유하고 있는 우리를 주목하고 있다”며 “‘국제연대로 자유 지키자’는 윤 대통령의 말처럼 우리 대한민국이 D10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