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1일·1참사…하나마나한 유엔 연설" 尹대통령 맹공

입력 : 2022-09-21 19:48:52 수정 : 2022-09-21 19:48: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9월19일, 국격 실추의 날…'자유 남발' 무엇을 위한 연설인가"
진상규명단, 대통령실 '깜깜이 예산' 색출…"대통령 고집에 돈 낭비"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조문 취소' 논란에 연일 불씨를 댕기며 십자포화를 가했다.

'조문 취소' 논란을 '외교 참사'로 재차 규정하는 한편 현지에서의 윤 대통령의 행적이 묘연하다며 '런던 실종 사건'으로 이름 짓기까지 했다.

21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민주당 부울경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재명 대표와 서은숙 부산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빈관 신축을 비롯한 각종 대통령실 예산 끼워넣기 논란을 부각한 데 이어 윤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도 문제 삼으며 대여(對與) 공세 수위를 바짝 끌어올렸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조문 취소' 논란에 대해 "처음에는 교통상황 때문이라고 했으나 시간이 갈수록 해명만 늘어갔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대통령실, 총리, 외교부는 엇박자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급기야 어제 대정부질문에서는 김은혜 홍보수석의 해명마저 거짓으로 드러났다"면서 "우리와 마찬가지로 시간이 늦어 참배하지 못했다고 주장한 주요국 정상의 조문 참석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영빈관 참사에 이어 조문 없는 '조문 외교'로 외교 참사가 발생했다"며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1일 1참사'를 계속 기록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조문 실패 원인은 다음 중 어느 것이겠느냐"며 "1번 런던 현지 교통 사정, 2번 주영대사가 공석이라 영국 정부와의 소통 부재, 3번 천공 스승의 가르침, 4번 김건희 여사가 걷기 싫다고 해서"라고 비아냥하기도 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딱 윤석열 정부의 꼴"이라며 "9월 19일은 윤 대통령 내외의 참배 조문 취소로 국격이 실추된 날"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이동시간과 동선, 교통상황조차 확인하지 못했다면 외교 결례이고, 대통령실 핑계대로 영국의 문제라면 의전 홀대를 받은 것"이라며 "어느 쪽으로든 외교 무능"이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도 평가절하했다.

박 원내대표는 "외교적 첫 시험대인 유엔 연설도 하나 마나 한 한가롭고 공허한 단어 조합에 불과했다"며 "한·미, 한·일 정상회담 등 남은 일정에서는 제발 더는 실책이 없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은 유엔 연설에서 탈(脫) 탄소를 강조하며 신재생에너지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한다고 했지만,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에는 관련 예산이 올해보다 3천억 원 넘게 삭감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국에서, 유엔에서, 전 세계인 앞에서 보인 윤 대통령의 부끄러움은 왜 대한민국 국민의 몫이어야 하느냐"라며 "국민의 인내심도 한계가 있다.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를 진지하게 검토하라"고 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11분간의 연설에서 21번이나 자유를 언급했지만, 추상적 구호에 그쳤다"며 "팬데믹, 탈 탄소, 디지털 격차의 해결책이 '자유'라니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우리의 핵심 과제인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면서 "오늘 유엔총회 연설은 무엇을 위한 연설인지 의문"이라고 했다.

신동근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이 강조한 자유에는 자유의 불평등 문제에 대한 고민이 전혀 없어 보인다. 신자유주의로의 회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윤 대통령의 자유 남발이 걱정스럽다. 윤 대통령의 자유는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번복 사태를 빚은 영빈관 신축 예산을 비롯해 대통령실 이전 관련 예산에 대한 송곳 심사도 예고했다.

특히 당내 '대통령실 의혹 진상규명단'을 통해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된 대통령실 관련 '깜깜이 예산' 색출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진상규명단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상임위별로 대통령실과 관련한 문제 예산들을 추리기로 했다"며 "숨어 있던 예산들을 다 더하면 1조원도 넘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기자회견을 할 방침"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기국회 내내 부처마다 숨겨둔 대통령실 이전 비용을 하나하나 찾아내야 하는 상황"이라며 "무리하게 대통령실을 이전하지 않았다면 쓰지 않아도 될 돈을 대통령의 고집으로 낭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임오경 의원이 정부로부터 받은 내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대통령 경호처는 용산 대통령실로 반입되는 우편물을 검색하는 기타시설(통합검색센터) 신축 예산으로 24억700만 원을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문진석 의원실에 따르면 대통령비서실은 국가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 구축·개발 명목으로 내년도에 20억 원의 예산을 책정하기도 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택배검색센터 신축,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 구축 등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추가 예산을 요청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집무실 이전과는 무관하다"며 전 정부부터 필요성이 제기된 사업들이라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