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충남대민주동문회 “평화의 소녀상 교내 존치” 요구

입력 : 2022-09-22 01:00:00 수정 : 2022-09-21 19:05: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남대에 기습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처리 논란과 관련, 충남대민주동문회와 대전·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교내 존치를 요구했다.

 

충남대민주동문회는 21일 오전 충남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거점국립대로서 충남대가 할 일은 소녀상을 평화롭게 안착하기 위한 지혜를 모으는 것”이라며 “소녀상의 교내 존치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소녀상 건립을 막기 위한 캠퍼스 조형물 설치·관리 규정 제정 등 5년간 학교 측의 안일한 대처와 방해로 소녀상은 애초에 기습 설치될 수밖에 없었다”며 “소녀상이 세계평화와 인권의 상징임에도 설치를 희망하는 대학과 지자체가 수년간 진통을 겪는 것은 우리나라가 일제 잔재를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충남대는 이제라도 국립대로서 소명을 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충남대 학생들로 구성된 소녀상 추진위원회는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오후 9시쯤 중장비 등을 동원해 충남대 서문 인근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했다. 

 

이에 대학본부는 추진위 측에 오는 22일까지 소녀상에 대해 원상복구를 해달라는 요청 공문을 보냈다. 대학측과 소녀상추진위는 존치와 관련 논의 중이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