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타 셰프’ 정호영, 손님에게 걷어차였다? “‘너 망하는 거 보여줄게’라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1 17:10:24 수정 : 2022-09-21 17:1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 2TV '오케이? 오케이!' 방송 화면 캡처

 

요리연구가 정호영이 “손님에게 걷어차인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는 서울 마포구 연남동 소상공인들의 고민이 그려졌다.

 

이날 한 여성 자영업자가 “원래 패션을 전공했다. 제가 사랑하는 일이 뭔지 고민 중”이라고 털어놓자 오은영은 “상처가 된 손님들의 말과 행동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사장은 “남자 두 분이 오셨다. 생각보다 맛이 짰나 보다. 투자하려고 왔는데 ‘멍청한 행동과 생각에 실망했다’고 1시간 동안 폭언하고 가셨다. 그날 펑펑 울었다. 손님이 무서워서 폐업하려고 한다”고 하소연했다.

 

이를 들은 정호영은 “저는 손님한테 걷어차인 적이 있다”고 고백해 충격을 자아냈다.

 

정호영은 “아르바이트생이 실수하긴 했지만, 사과했음에도 저한테 화풀이했다”며 “‘네가 이런 식으로 해도 안 망하나 보자’ 하는데 대응할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정호영은 “손님이 어깨를 세게 밀치면서 ‘너 내가 망하는 거 보여줄게’ 하더라”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내 인생에 문을 열고 들어오는 스트레스는 내가 막을 수 없다. 어떻게 바라보고 바꿔나갈 건지만 결정할 수 있다. 남의 인생 때문에 괴로워하지 마라”며 “지나치게 타인의 행동과 감정을 통제하거나 초점을 맞추는 걸 놓아야 한다. 그분의 인생이지 사장님의 인생이 아니다. 왜 남의 인생을 떠안으려고 하냐”고 충언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