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열차 창에 노선·날씨·뉴스 제공… LGD, 철도 모빌리티 시장 공략

입력 : 2022-09-22 01:00:00 수정 : 2022-09-21 19:1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G전자와 이노트랜스 2022 참가
투명 OLED 탑재 콘셉트 열차 전시
북미·유럽 등 세계 시장 확대 박차

LG디스플레이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철도 기술 박람회 ‘이노트랜스 2022’에서 철도용 투명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을 앞세워 철도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에 나섰다.

2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이노트랜스 2022’에서 LG디스플레이 모델이 열차 창문용 투명 OLED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는 20일(현지시간) ‘이노트랜스 2022’에 LG전자와 공동으로 참가해 열차 내부와 매표소처럼 꾸민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열차 창문·출입문용 투명 OLED’ 디스플레이와 ‘매표소용 투명 OLED’ 등을 전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열차 창문·출입문용 투명 OLED는 55인치 투명 OLED(창문용)와 30인치 투명 OLED(출입문용)를 적용한 솔루션이다. 유리창을 통해 바깥 풍경을 보는 동시에 열차 운행 정보, 일기예보, 뉴스 등의 정보도 제공받는다.

글로벌 산업용 유리 제조 전문 기업 아사히글라스(AGC), 가우지(Gauzy) 등과 협업한 이 제품은 특수 강화유리를 적용해 충격과 진동에 강하고, 지상과 지하 모두에서 선명한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고 LG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매표소용 투명 OLED는 역무원과 고객 사이의 유리 가림막을 고감도 터치 기능이 적용된 투명 OLED로 대체한 솔루션이다. 고객이 역무원의 설명에 따라 화면을 직접 조작하며 열차 운행 일정, 승차권 등 각종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아볼 수 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독일 국영 철도 기업인 도이치반이 열차 창문에 LG디스플레이의 투명 OLED를 탑재한 차세대 콘셉트 열차를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LG디스플레이는 2020년부터 베이징·선전·푸저우 등 중국 주요 도시 지하철과 일본 JR동일본 열차 등에 철도용 투명 OLED 디스플레이를 공급했다. LG디스플레이는 향후 북미와 유럽 등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기차·지하철·트램 등 철도를 포함한 모빌리티 산업 내 투명 OLED 적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