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푸틴 “서방 반러정책 선 넘어”… 확전·핵위기 고조

입력 : 2022-09-21 21:10:03 수정 : 2022-09-21 23:20: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러시아, 군 30만명 동원령

동원령 없을 것이라던 입장 번복
우크라 “예견된 수순… 책임 전가용”
서방국가 “러 나약함·실패 신호”
러선 동원 대상자들 대탈출 조짐

러시아의 30만 예비군 동원령 발표 후 우크라이나 전쟁의 확전 위기가 고조하고 있다.

 

러시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연설에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주요국 고위 인사들이 러시아에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발언한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그러한 발언을 하는 사람들에게 러시아도 다양한 파괴수단을 갖고 있음을 상기시키고 싶다”고 핵 대응을 위협했다 .

푸틴 대통령.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 선언 후 러시아에서는 해외로 빠져나가려는 엑소더스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러시아 매체 RBC에 따르면 이날부터 모스크바에서 튀르키예(터키),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등 비자가 필요 없는 국가로 가는 직항편이 23일까지 매진됐다. 푸틴 대통령 발표 전에는 24일 모스크바에서 이스탄불로 가는 편도 항공편이 350유로(약 48만원)였으나 발표 직후 2870유로(396만원)까지 치솟았다. 외신들은 동원령 소식을 접한 잠재적 동원 대상자들이 서둘러 비행편을 구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서방 주요국은 이날 러시아의 발표를 일제히 규탄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나약함을 드러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브리지트 브링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는 트위터에서 “엉터리 주민투표에 동원령 발동은 러시아의 나약함과 실패를 의미하는 신호”라고 했다.

 

벤 월리스 영국 국방부 장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실패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러시아가 아무리 위협과 선전을 해봤자, 러시아가 전 세계적으로 추방당하는 국가가 될 것이라는 사실을 숨길 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중국은 정전을 호소했다. 중국 외교부 왕원빈(汪文斌) 대변인은 “최대한 빨리 각국의 합리적 안보 우려를 두루 배려하는 방안을 찾고, 국제사회가 이를 위한 조건과 공간을 조성하기를 희망한다”며 “각 측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정전을 실현하기를 호소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푸틴 대통령의 동원령 발표에 대해 예견했던 수순이라며 오히려 전쟁이 러시아의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사례라고 분석했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보좌관은 “푸틴은 정당하지 않은 전쟁과 악화하고 있는 자국 경제 상황에 대한 책임을 서방에 전가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점령지 지역의 러시아 편입 주민투표에 대해서도 “주민들이 내릴 결정을 지지할 것”이라며 옹호했다. 앞서 우크라이나 내 친러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는 23~27일 러시아와의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를 치르겠다고 발표했다.

 

국제사회는 주민투표를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 브리핑에서 러시아가 최근 우크라이나의 성공적인 공세에 대응하고 동원령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주민투표를 서두르고 있다면서 “사기(sham) 주민투표”라고 비판했다.

 

미국 뉴욕에서 진행 중인 유엔총회에 모인 서방 지도자들도 러시아를 규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러시아의 주민투표 계획을 민주주의 절차를 흉내 낸 패러디라고 표현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도 유엔 연설에서 “가식적인 투표”라고 비난했다.


이병훈 기자, 워싱턴·베이징=박영준·이귀전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