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풍 ‘힌남노’ 덮친 포항, 국가 차원 지원 절실

입력 : 2022-09-22 01:00:00 수정 : 2022-09-21 19:0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명 사상… 이재민 1000여명 발생
주택 9432건 등 2만4000여건 침수
포스코 피해액 1조7350억원 달해
민·관·군 복구 총력 불구 일손 부족
市, 재난 인프라 강화 등 대책 추진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직격탄을 맞은 경북 포항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제발 도와주세요.”

지난 6일 새벽 힌남노가 강타한 포항은 사망자 10명, 부상자 2명 등 총 12명의 인명피해와 함께 10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해 그야말로 쑥대밭이 됐다. 이에 포항시는 기후변화 시대, 예측불가능한 재난으로부터 소중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20일 ‘안전도시 종합추진계획’을 발표하고 국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했다.

힌남노로 포항에서는 이날 기준 주택 9432건, 상가 5148건, 기타 9744건 등 사유시설 2만4324건이 침수되거나 피해를 입었다. 특히 포항철강관리공단 내 포스코를 비롯한 기업체 390곳이 침수피해를 입었고, 국가기간산업인 포스코 침수 피해액이 1조7350억원(잠정 추정)에 이를 정도로 복구에만 수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체 태풍 피해 규모는 2조원대를 훨씬 초과할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2만6174개소 가운데 2만3921개소가 복구를 완료해 응급복구율은 91.4%이다.

피해 규모가 워낙 광범위함에 따라 해병대를 비롯한 민·관·군이 힘을 합쳐 복구작업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지만 일손이 부족한 실정이다. 현재까지 인력 7만4531명, 장비 1만2467대가 투입됐고, 전국에서 5만명에 가까운 자원봉사자들이 쓰레기 수거 등 봉사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 같은 재난재해의 재발을 막기 위해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날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 간담회를 통해 △안전도시 종합계획 수립 △새로운 기준의 재난 인프라 구축 △제도개선과 강화 등 3대 전략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안전도시 추진전략 및 방향’을 밝혔다.

이 시장은 최근 기후변화로 자연재난이 급증하는 가운데 재난의 양상이 더욱 강력해지고 예측불가능한 수준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기후위기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기준의 재난 인프라 구축, 재난 관련 법령 개정 같은 제도 개선 등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하천, 빗물펌프장, 하수관거 등 방재 인프라의 경우 대략 20년에서 100년 빈도의 설계기준으로 조성하는데, 이러한 기준으로는 ‘힌남노’로 인한 기록적 폭우와 같은 기상이변을 감당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예측불가능한 자연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포항시는 도시 안전진단을 통한 방재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도시외곽 우회 대배수 터널 설치, 도심 저류지 확충 및 빗물펌프장 기능 개선, 연안 침수위험지역 및 하천하류지역 차수벽 설치 등 새로운 기준의 재난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3조원이 넘는 막대한 재정 투입이 필요해 국가적인 지원 없이는 추진이 불가능한 실정이다.

또한, 재난지원금 등 불합리한 피해구제 제도 개선, 안전기준 강화 및 포항, 울산, 부산 등 기후위기에 취약한 해안도시 국가 지원 근거 마련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 법령 제·개정을 포함한 관련 제도개선 및 강화도 반드시 필요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와 지방정부의 기본적 책무”라며 “기후변화에 따른 예측불가능한 재해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안전도시 포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역 정치권 등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국가 차원의 재정적·행정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