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이언스프리즘] XR 시대, 글로벌 테크 리더십 유지하려면

관련이슈 사이언스 프리즘 , 오피니언 최신

입력 : 2022-09-21 23:26:24 수정 : 2022-09-21 23:26: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마트폰 다음은 ‘확장현실’ 시대
현실·가상 융합 메타버스 일상화
메타·애플 등 XR 시장 개척 선두
韓, 글로벌 협력·지원책 서둘러야

스마트폰은 혁명이라 불릴 만큼, 사람들의 일상을 변화시켜 왔다. 이러한 스마트폰 시대에 대한민국은 글로벌 테크 산업을 선도하며 5세대 이동통신(5G) 세계 최초 상용화라는 상징적 결과물도 낳았다. 이는 단순히 스마트폰 기기 산업만이 아니라 반도체, 디스플레이, 카메라 등 소재·부품 산업, 소프트웨어(SW)와 서비스 산업 등 스마트폰 생태계가 함께 성장하며 선도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그다음 시대도 있을 텐데, 그때도 우리는 글로벌 테크 리더십을 유지할 수 있을까?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스마트폰 그다음은 무엇인가’와 ‘그 무엇을 우리는 잘 준비하고 있는가’로 나눠 생각해봐야 한다.

신동형 알서포트 전략기획팀장·‘변화 너머’ 저자

스마트폰 다음은 무엇인가? 단도직입적으로 확장현실(XR)이다. XR은 영화 ‘레디플레이어원’에서 본 가상현실(VR), 구글 글라스와 같은 증강현실(AR), VR과 AR을 혼합한 혼합현실(MR)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XR이 스마트폰 다음인 이유는 미디어 진화 또는 이동통신 기술 진화에서 찾을 수 있다. 첫째, 미디어 관점에서 XR은 지금까지 스마트폰이 구현한 2차원 스크린 안에 갇힌 멀티미디어를 넘어 3차원 360도 공간 콘텐츠를 구현할 수 있다. 그리고 지금까지 미디어는 텍스트→이미지→음성→영상을 구현하는 방식으로 진화해 스마트폰 시대까지 왔다. 둘째, 멀티미디어 구현을 위한 이동통신 기술 관점에서 5G는 XR을 위한 기술이다. 스마트폰을 위해서는 4세대 이동통신(4G) LTE로도 충분하다. 그 예로 넷플릭스 또는 티빙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보는 데 스마트폰으로도 전혀 불편함이 없다. 하지만 5G가 4G보다 이론적으로 20배 더 빠른 이유는 2차원을 넘어 3차원 360도 콘텐츠가 감싸는 XR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XR 시대 우리 일상은 어떻게 달라질까? 첫째, 디지털 문맹이 없어져 누구나 쉽게 디지털 현실을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면 기존에 스마트폰으로 은행 업무를 보려면, 애플리케이션(앱) 마켓에서 은행 앱을 검색해 다운로드하고 설치해 원하는 업무 메뉴도 직접 찾고 키보드로 입력하는 등 스마트폰과 앱 사용법 모두를 익혀야 한다. 그래서 디지털 문맹이 생길 수밖에 없다. 하지만 XR은 기기를 착용하고 말로 은행 이름을 말하면, 디지털 현실 속 은행 문 앞에 와 있고 그 문을 열면 아바타 은행원이 있어 실제 은행 점포에서 하듯 업무를 처리하게 된다. 둘째, 현실과 디지털 간 경계가 없어지는 메타버스 일상이 된다. 제약과 경계가 없는 메타버스 세상에서 더 다양한 도전과 활동을 할 수 있다.

XR 시대 우리는 잘 준비하고 있는가? 글로벌 리서치 기관인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XR 시장에서 1위는 메타의 오큘러스다. 시장점유율은 2020년 1분기 34%에서 2021년 4분기 80%에 다다르고 있다. 다음으로 DPVR과 PICO가 있다. 그 외에 마이크로소프트(MS)의 홀로렌즈가 비싸지만 높은 기능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애플도 2023년 XR 기기 출시설이 나온다. 애플은 2015년 말부터 팀을 꾸려 준비하고 있으며, 다양한 인수합병(M&A)과 인력 확보로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스마트폰 시장 수준의 리더십을 XR 시장에서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삼성전자도 독자 개발이 어려워 2021년 말부터 MS와 협력하는 수준이니 말이다. 현 상황이 유지된다면 어쩌면 스마트폰에 적응 못한 노키아의 핀란드 상황을, 우리가 XR 시대에 겪을지도 모른다. 이는 단순히 기기 산업 몰락이 아닌, 기기가 이끌어 왔던 부품·소재 산업 등 생태계 몰락까지 가져올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가져야 한다. 이에 XR 산업 성장을 위한 글로벌 협력과 정책적 지원이 절실하다. 그 예로 과거 퀄컴의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기술 난제를 우리가 풀어 함께 모바일 시장을 개척했던 것처럼, 현재 사업 모델 문제로 위기에 봉착한 메타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또 정부가 XR 생태계에 함께 협력하여 시너지를 갖추도록 하되, 한국형 또는 국내 중심의 시야에서 벗어나 글로벌 협력을 지원하는 한 단계 높은 정책 역량도 발휘해야 할 것이다.


신동형 알서포트 전략기획팀장·‘변화 너머’ 저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