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아그라 먹고 초등생 성폭행한 퇴직 공무원 80대…세번째 기소한 檢 징역 20년 구형

입력 : 2022-09-21 13:39:23 수정 : 2022-09-22 15:00: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해자 측 “집사람 병원에 있어 우울해 순간적으로 범행”

가해자 측 변호인 “성기능 문제로 실제 강간 이뤄지지 않아”

범행 이틀 뒤 가해자 혈액에서 비아그라 성분 검출
뉴시스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를 복용한 뒤 길가던 초등학생을 집으로 끌고 가 성폭행한 80대 노인에게 검찰은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은 전날 의정부지법 남양주지원 형사합의 1부 심리로 진행된 피고인 A(83)씨의 결심공판에서 이같은 구형을 내렸다.

 

아울러 검찰은 재판부에 전자발찌 20년 부착과 보호관찰 10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신상정보 공개, 취업 제한 등도 요청했다.

 

검찰은 “미성년 여학생을 추행한 전력이 여러 번 있음에도 재차 어린 여학생을 상대로 범죄를 저질렀다”며 “사전에 비아그라를 준비하는 등 계획적으로 피해자에게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A씨가 아직 피해자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했고, 범행도 일부 부인하며 반성하지 않고 있는 점도 감안했다”고 덧붙였다.

 

퇴직공무원이었던 A씨는 지난 4월27일 남양주시의 한 골목길에서 등교 중이던 초등학생 B양에게 접근, “예쁘다. 우리집에 가서 두유 먹자”며 강제로 추행하고 집으로 끌고 가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A씨는 조사에서 “집사람이 병원에 있어서 우울하니까 순간적으로 여자애를 만지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13세 미만 아동을 성추행한 전과가 있다.

 

A씨 측 변호인은 재판과정에서 “간음약취와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나 강간 혐의는 피고인이 성기능 문제로 당시 실제 강간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강간 혐의를 부인했으나 범행 이틀 뒤 채취한 A씨의 혈액에서 비아그라 성분이 발견돼 논란이 일었다.

 

선고 공판은 다음달 20일 같은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