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도 노선버스 파업 ‘초읽기’…29일까지 노동쟁의 조정회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13:26:30 수정 : 2022-09-21 13:26: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조 97.3% 파업 찬성…장시간 운전·저임금 해결 요구

도내 노선버스의 90% 이상이 속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가 찬반투표를 벌여 97.3%의 찬성률로 파업을 가결했다. 오는 29일까지 진행되는 경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의 노동쟁의 조정회의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30일 첫차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21일 경기도와 버스노조에 따르면 투표는 전날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협의회 소속 버스업체별로 진행돼 47곳 모두에서 찬성표가 반대표보다 훨씬 많이 나왔다. 

경기도 전체 노선버스의 90% 이상이 속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이하 협의회)가 파업 돌입 여부를 결정할 찬반투표를 진행한 20일 오전 경기도 오산시 두곡동 오산교통에서 노조원들이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투표에는 소속 조합원 1만5234명 중 95.1%인 1만4484명이 참여했으며, 찬성표는 1만4091표(97.3%)가 나왔다. 

 

이로써 도내 버스 노사는 파업 돌입까지 두 차례의 지노위 조정회의만을 남겨두게 됐다. 조정 기한은 29일이다. 

 

노조협의회 관계자는 “준공영제 전면 시행과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협의회는 사용자 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단체 교섭이 최종 결렬됨에 따라 지난 14일 지노위에 노동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이번 교섭에 참여하는 47개 버스업체가 운행 중인 버스는 1만600여대(공공버스 2100여대, 민영제 노선 8500여대)로, 도내 전체 노선버스의 92%를 차지한다.

 

노조는 장시간 운전 문제 해소와 저임금으로 인한 운전인력 유출 문제 해결을 위해 1일 2교대제로 전환하고 서울시 수준의 임금인상을 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반면 최근 경유가 등 원자재비 상승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토로하는 사용자 측은 경기도가 나서 버스 사업의 근본적인 구조 개선을 이루지 못하면 노조 측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 15일 시내버스 노선 준공영제 전환과 단계적 임금인상 등을 담은 종합대책을 발표했으나 노조협의회의 반발을 잠재우지 못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