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 찾은 이재명 “확실히 초부자 감세·서민 예산 삭감 저지하겠다”

입력 : 2022-09-21 11:29:27 수정 : 2022-09-21 11:43: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 가덕 신공항 완공, 해운 산업 메카화 등 언급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부산에서 정부여당을 비판하면서 “원내에서 확실히 초부자 감세 저지, 서민 예산 삭감을 저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1일 부산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이 상당한 난맥상을 보이는 게 아닌가 우려를 갖는다”, “민생경제 위기 상황에서 완화, 해소 노력보단 특권층 초부자 감세를 통해 어려움의 원인을 심화시키는 상황”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서민 예산. 지역 지방, 그리고 골목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크게 도움이 되는 지역화폐 예산을 전액 삭감했단 도저히 믿기 어려운 일이 현 정부에서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또 “노인 일자리 예산을 5~6만개나 줄였다고 하는 건 노인의 삶, 누구나 노인이 될 수밖에 없는 국민의 미래를 불안하게 만든다”며 “예산 부족 핑계를 대지만 이 와중에 초부자 감세를 하겠다는 걸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수도권 1극 체제 발전 폐해를 주장하면서 균형 발전, 동남권 메가시티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지나친 수도권 집중 때문에 지방 발전은 매우 저해되고 있고 그 피해를 부산도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며 “국토 균형발전은 이제 지방 배려를 넘어 지속 성장, 발전하기 위한 피할 수 없는 필수 과졔”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젠 권역 단위로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게 중요한 국가적 과제가 됐다”며 “그 중 하나가 동남권 또는 부울경(부산, 울산, 경남) 메가시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지금 균형 발전, 권역별 발전에 대한 관심이 많이 후퇴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지만 민주당은 앞으로도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균형발전을 이뤄내는 정치를 책임지겠다”고 했다.

 

이외 이 대표는 부산 가덕 신공항 완공, 해운 산업 메카화 등을 언급했다. 수소 경제 허브 육성, 블록체인 특구 활성화, 서부산의료원 건립과 함께 2030 부산엑스포 유치 현실화에 앞장서겠단 말을 더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