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DB, 2023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2.6%→2.3%로 하향 조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11:50:00 수정 : 2022-09-21 12:4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2년 성장률·물가 전망치는 그대로 유지

아시아개발은행(ADB)이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0.3%포인트 낮췄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ADB는 이날 발표한 ‘2022년 아시아 경제 전망 수정’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3%로 제시했다. 앞서 ADB가 지난 7월 제시했던 전망치(2.6%)보다 0.3%포인트 하향 조정된 것이다. 

사진=뉴스1

ADB 전망치는 우리 정부 전망치(2.5%)보다는 낮지만 한국은행(2.1%)과 국제통화기금(IMF)(2.1%), 경제협력개발기구(OECD)(2.2%) 전망치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ADB는 올해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2.6%로 유지했다. 올해 2분기 성장률(0.7%)이 민간소비를 중심으로 성장세를 이어간 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ADB는 “코로나19 상황 완화 등에 따라 아시아 경제가 소비·고용 중심의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부정적 요인도 병존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주요 리스크로는 미국·유럽연합(EU) 등 주요국의 강력한 통화 긴축 정책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 및 파급효과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ADB는 예상보다 심각한 중국의 경기 침체가 아시아 경제의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ADB는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의 경우 종전 4.0%에서 3.3%로 0.7%포인트 낮췄다. 반면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개발도상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5.3%로 제시했다. 최근 30년간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개도국의 성장률 전망치가 중국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전체 아시아 개도국(46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4.3%로 기존 전망(4.6%) 대비 0.3%포인트 내려갔다. 아시아 개도국의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4.9%로 종전(5.2%)보다 0.3%포인트 하향됐다.

지난 20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라면이 진열돼 있다. 뉴시스

ADB는 한국의 내년 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3.0%를 제시하며 기존 전망 수준을 유지했다. 올해 물가 상승률 전망치도 4.5%로 기존 전망이 유지됐다.

 

ADB는 “최근 에너지·식품 가격 상승으로 아시아 개도국의 인플레이션 압력이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올해 아시아 물가 상승률을 4.5%, 내년은 4.0%로 각각 올려 잡았다. 

 

ADB는 통상적으로 매년 4차례에 걸쳐 아시아 역내 경제전망을 발표한다. 4월에 연간 전망을 발표하고 7월 보충 전망, 9월 수정 전망, 12월 보충 전망으로 조정하는 방식이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