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분노하는 '농심' 전국 확산…벼 갈아엎기·시위 연일 이어져

입력 : 2022-09-21 11:11:04 수정 : 2022-09-21 11:11: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 쌀값 대책 25일 발표…국회도 양곡관리법 개정안 논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에 쌀값 폭락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농민들의 외침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농기계 시위·삭발 항의·논 갈아엎기 등이 쌀 주산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정부에 적극적인 시장 개입을 요구하고 있다.

쌀 수급 안정화 조치를 검토 중인 정부도 오는 25일께 쌀값 폭락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21일 전국 농민단체와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생산량 초과로 쌀값 안정화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와오기 시작해 올해 본격적인 햅쌀 수확을 앞두고 농민들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

농민단체는 지난해 30t가량 공급량이 수요량을 웃돌아 쌀값 하락이 이어지자, 시장격리 등의 목소리를 꾸준히 내왔다.

바닥을 모르고 떨어지던 쌀값이 올해 햅쌀 가격 하락으로 번지자, 농민들은 거리로 쏟아져 나오고, 나락을 쌓아 올리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15일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전남연맹 등은 전남도청에서 집회를 열고 '농가 요구 전량 정부 매입'을 요구했고, 농기계가 실린 화물차로 전남도청에서 목포역까지 차량 행진을 벌였다.

같은 날 경남 함안군에서는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 소속 농민 등 100여명이 모여 수확을 앞둔 볏논을 갈아엎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전북도연맹 소속 농민들도 전북도청 앞에 나락을 쌓아 올려 대책 마련을 요구했고, 충남도연맹은 총력 투쟁을 선포했다.

지난달 29일에는 전국 농민 9천여명이 서울에 모여 대규모 집회를 열어, 트럭에 실린 볍씨를 거리에 뿌리고, 볏짚에 불을 붙였다.

전북과 전남 영암 농민들은 집단 삭발까지 하며 "가파르게 물가가 상승하는데도 쌀값만 폭락한다"며 정부에 적극적인 쌀 가격 안정화 정책 수립을 요구했다.

쌀값 폭락에 절망으로 치닫는 농심은 다른 지역에서도 이어진다.

오는 21일에는 충남 논산·당진·보령·부여·서천·아산·예산·천안·청양 등 9곳 시군에서 농민들이 동시다발 논갈이 투쟁을 벌이고, 농기계 거리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전남에서도 이달 말 도내 22개 시군 모든 곳에서 벼 갈아엎기 투쟁 계획을 수립 중이다.

쌀 주산지인 지자체들도 농민을 위한 대책 마련을 정부에 호소했다.

경기·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 등 8개 지역 도지사들은 지난 15일 국회에서 '쌀값 안정 대책 마련 촉구' 공동성명을 발표, 즉각 쌀값 안정 대책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쌀 주산지 광역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쌀값 안정 대책 마련을 촉구한 것은 처음이다.

2022년산 신곡 출하 시기에도 2021년산 구곡 재고량이 시중에 많이 남아 햅쌀 가격까지 동반 하락하는 등 쌀값 하락이 갈수록 심각해지자 정부 대응을 끌어내기 위해 뜻을 모았다.

기초의회들의 쌀값 안정화 대책 마련 촉구 건의안 채택 등도 연일 이어지고 있다.

추가 시장격리에 그동안 소극적이었던 정부도 오는 25일 쌀값 안정화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추가 시장격리 물량 규모와 쌀 수급안정 조치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 관심이 쏠린다.

국회도 정부 대책을 살핀 후 다음날인 26일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상정해 논의한다.

양곡관리법 개정안은 지난 15일 농해수위 법안심사 소위에서 민주당이 단독으로 의결해 국민의힘 반발을 샀다.

민주당은 26일 전체회의에서 단독 처리를 강행하기보다 양당 간 소통을 통해 최대한 합의 처리를 이끌어보겠다는 계획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