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은희 "구급대원 폭행 가해자 87% 주취 상태, 구속률 3%"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10:31:38 수정 : 2022-09-21 13:1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5년간 구급대원 폭행 1,029건 중 구속은 단 31건”
“최근 5년간 이송거절 당한 비응급환자 1만9,356명”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 방해”

119 구급대원들에 대한 폭행이 연간 200 여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서울 서초 갑)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구급대원 폭행피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구급대원 폭행 피해는 총 1,029건이 발생했으며, 이중 87%는 폭행 가해자가 주취 상태였고, 구속은 31건으로 3%에 불과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 167건, 2018년 215건, 2019년 203건, 2020년 196건, 2021년 248건이 발생했으며, 2020년에 잠시 감소했다가 2021년에 다시 증가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술자리 등 모임이 급증하며 구급 출동 건수 자체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시도 본부별로는 서울이 291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228건, 부산 77건 순으로 뒤를 이었다.

 

소방당국은 구급대원 폭행피해 예방 및 대응을 위해 신고·접수 단계부터 환자의 주취 상태를 확인하고 폭력·범죄 경력 등 위협 요인이 파악될 경우 경찰에 공동대응을 요청하거나 지원차량을 동시 출동시키고 있다. 또 구급차 자동 경고·신고 장치와 구급대원 안전모, 웨어러블 캠 등의 보급을 확대하는 등 구급대원 폭행피해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조은희 의원은 21일 “구급대원 폭행 근절을 위한 소방당국 차원의 다양한 캠페인과 홍보콘텐츠가 배포되고 있지만 구급대원에 대한 폭행 피해는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성숙한 시민의식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5년간 이송거절 당한 비응급환자가 1만9,356명에 달해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을 방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송거절 당한 비응급환자는 2018년 3,662명, 2019년 3,465명, 2020년 2,989명, 2021년 4,591명, 2022년 4,649명(8월 말까지)으로 최근 5년간 총 1만9,356명에 이르렀다.

 

조 의원은 “응급환자가 골든타임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하는데, 자신의 편의를 위해 구급차를 부르는 비응급환자들로 인해 정작 응급환자가 발생했을 때 출동할 구급차가 없는 아찔할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내 가족이 응급환자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비응급상황 시 구급차 이용을 자제가 필요하다”고 했다.


황용호 선임기자 drag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