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지현, 탁재훈과 ‘러브라인’이더니...“세 번째 남편 탁재훈만 아니면 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1 09:25:33 수정 : 2022-09-21 09:2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주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이 컨추리꼬꼬 출신 방송인 탁재훈(본명 배성우)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20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박정아, 이지현, 서인영이 출연해 활약했다.

 

이날 이지현이 탁재훈에게 “방송 보면 너무 얄밉다. 우리 아들 같다. 아들에게 그랬다. 매일 게임하면 저 사람처럼 산다고”라고 저격하자 탁재훈은 “그럼 이상민이 낫냐”고 반박했다.

 

이에 이지현은 이상민에 대해 “성실하잖아. 책임을 지잖아. 무게를 감당하려고 하는 책임감이 있잖아. 끝까지”라고 칭찬했다.

 

이어 이지현은 김준호에게 “주식만 하지 마라”며 “우리 다 같은 아픔이 있다. 돌싱이고. 나도 지금 주식에 40% 물려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탁재훈은 두 번 이혼한 이지현에게 “우리는 돌싱이고 너는 돌돌싱”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박정아는 탁재훈에게 “우리 지현이 돌돌싱이라고 무시하지 마”라고 감쌌으나 이지현은 “언니가 나를 두 번 죽인다”고 울분을 토해 웃음을 더했다.  탁재훈 역시 “네가 한 번만 더하면 넌 돌싱계의 아디다스”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이윽고 이지현이 “나 이혼의 아이콘 할 거다”고 받자 탁재훈은 “다 필요 없다. 최고다”며 이지현을 칭찬했다. 이지현이 “오빠 그럼 나랑 결혼할 거야?”라고 묻자 탁재훈은 “내가 너랑 결혼하면 애가 넷이다. 그만하자”고 자폭해 폭소를 유발했다.

 

뒤이어 탁재훈이 ‘돌싱포맨’ 바지 리더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지현은 “리더가 초딩이다”고 일침 했다.

 

이를 들은 탁재훈이 “너 나 좋아하지? 표현을 해라”며 몰아가자 이지현은 “오빠만 아니면 된다. 내 3번째는 오빠만 아니면 돼”라고 강수를 둬 모두를 폭소케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