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종시 공무원 3개월 새 3명 극단 선택…공직사회 ‘술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0 19:40:00 수정 : 2022-09-20 19:23: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종시 공무원이 또다시 극단적 선택을 했다. 3개월 새 세 번째다. 

 

20일 세종시에 따르면 세종시청 소속 7급 공무원인 50대 A씨가 전날 조치원읍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토대로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시 관계자는 “19일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고 유서는 없었다”며 “경찰에서 사인을 수사 중이며 장례는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른다”고 밝혔다.

 

3개월 사이 3명의 세종시청 공무원이 잇따라 극단적 선택을 하자 공직사회는 물론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앞서 지난 6월 세종시 소속 20대 여성 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당시 유가족은 공무원이 업무 과중에 따른 스트레스를 호소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달 2일 오전 4시30분쯤 세종시 한 아파트 화단에서 시청 소속 40대 공무원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유서 등을 토대로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시 공무원들은 공무원의 업무 과중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세종시는 조직문화 개선에 나서고 있다. 이달 조직문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업무 환경 개선에 돌입했고, 이달엔 직원 휴직 등에 따른 업무 공백 최소화를 위해 한시임기제 공무원 40명을 채용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상병헌 세종시의장은 세종시 공무원의 연이은 극단적 선택의 원인 중 하나로 업무 과도를 꼽았다. 상 시의장은 “높은 휴직률(11.5%)과 기준 인건비의 저조한 집행이 열악한 업무 환경, 직원들의 업무 과중으로 이어지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세종=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