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항시, 재난 대비 위해 '안전도시 종합추진계획' 발표

입력 : 2022-09-20 17:58:02 수정 : 2022-09-20 17:58: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차원의 재정적, 행정적 지원 호소

경북 포항시는 20일 기후변화 시대, 예측불가능한 재난으로부터 소중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안전도시 종합추진계획'을 발표하고 국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했다.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20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11호 태풍 '힌남노' 피해와 관련해 안전도시 종합 추진계획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날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 간담회를 통해 △안전도시 종합계획 수립 △새로운 기준의 재난 인프라 구축 △제도개선과 강화 등 3대 전략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안전도시 추진전략 및 방향’을 밝혔다.

 

이 시장은 최근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로 자연재난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재난의 양상이 더욱 강력해지고 예측불가능한 수준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기후위기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기준의 재난 인프라 구축, 재난관련 법령 개정과 같은 제도개선 등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하천, 빗물펌프장, 하수관거 등 방재 인프라의 경우 대략 20년에서 100년 빈도의 설계기준으로 조성하는데, 이러한 기준으로는 이번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인한 기록적 폭우와 같은 기상이변을 감당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예측불가능한 자연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포항시는 도시 안전진단을 통한 방재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도시외곽 우회 대배수 터널 설치, 도심 저류지 확충 및 빗물펌프장 기능 개선, 연안 침수위험지역 및 하천하류지역 차수벽 설치 등 새로운 기준의 재난인프라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3조원이 넘는 막대한 재정 투입이 필요해 국가적인 지원 없이는 추진이 불가능한 실정이다.

포항시 안전도시 종합추진계획도. 포항시 제공

또한, 재난지원금 등 불합리한 피해구제 제도 개선, 안전기준 강화 및 포항, 울산, 부산 등 기후위기에 취약한 해안도시 국가 지원근거 마련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 법령 제∙개정을 포함한 관련 제도개선 및 강화도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와 지방정부의 기본적 책무”라며 “기후변화에 따른 예측불가능한 재해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안전도시 포항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역정치권 등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 국가차원의 재정적∙행정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포항=글∙사진 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