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국민의힘 지지율 하락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이준석”

입력 : 2022-09-20 22:00:00 수정 : 2022-09-21 08:2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 “표현 자유, 한계 넘어서면 보호받지 못해”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왼쪽)과 이준석 전 대표. 뉴시스

 

차기 당권 도전에 대한 의지를 나타낸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20일 “현재 우리 당의 지지율이 떨어지는 가장 큰 원인 중의 하나는 이준석 전 대표”라고 말하면서 정치적 해결을 촉구했다.

 

안 의원은 이날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기자들이 이 전 대표의 행보에 대해 평가해 달라고 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법원에서 가처분 결정이 늦어지고 있다”며 “이 문제는 법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 정치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겠나”고 말했다.

 

이어 “이것(가처분 결정)이 열흘 이상 늦어지는 이유는 법원에서도 시간을 줄 테니까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기보다 먼저 정당 내에서 정치적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하라, 저는 그렇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또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정치적으로 이 문제를 풀었으면 좋겠다”며 “먼저 이준석 전 대표는 가처분을 취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를 향한 비판에는 홍준표 대구시장도 가세했다.

 

홍 시장은 앞선 19일 “정치판에는 표현의 자유도 있지만 징계의 자유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게 재차 자제를 촉구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18일 당 윤리위원회가 긴급회의를 열어 자신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한 것에 대해 “양두구육 표현 썼다고 징계절차 개시한다는 거네요”라며 “유엔 인권 규범 제19조를 유엔에서 인권 관련 활동을 평생 해오신 위원장에게 바친다”고 말한 바 있다.

 

홍 시장은 페이스북에서 “표현의 자유도 그 내재적 한계를 넘어서면 보호받지 못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시장은 “표현의 자유라고 하더라도 그 내재적 한계를 넘어서면 해당행위를 이유로 징계 제명된 전례도 있고, 그 제명의 합법성과 정당성을 인정한 법원의 판례도 있다”며 “그토록 자중하라고 했건만 사태를 이지경에까지 오게 만든 점에 대해 많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세상은 언제나 본인 중심으로만 돌아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지난 18일 오후 3시에 국회 본관에서 윤리위 회의를 시작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22일 제6차 윤리위 개최 이후 윤리위원들께서 오는 28일 개최될 회의에 앞서 계류된 안건들을 논의할 필요성이 있다는 요청이 있었다. 당헌당규상 (윤리위원) 3분의 1 이상 요청이 있으면 위원장으로서 (회의를) 소집할 수밖에 없다”며 긴급 회의를 소집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일부 언론이 이날 윤리위 회의에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제명’을 결정할 것이라고 보도한 것과 관련 “요즘 너무나 추측성 기사들을 많이 쓰고 있다. 매번 제가 이 자리에서 추측성 기사를 삼가달라고 말씀드렸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그런 기사들이 나오는데 이번에도 거듭 추측성 기사는 삼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하지만 당 안팎에서는 윤리위가 이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27일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는 앞서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비판하며 언급한 ‘개고기’, ‘양두구육’, ‘신군부’ 등 발언을 놓고 추가 징계를 촉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윤리위는 지난 1일 입장문을 내고 “의총 의견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에 윤리위가 이날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한 뒤 오는 28일 전체회의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전 대표가 자신에 대한 제명 결정 시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법률적 하자가 없도록 징계 절차를 지키지 않겠느냐는 점에서다.

 

아울러 이양희 위원장과 윤리위원들의 임기가 10월 중순까지인 점도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전망에 힘을 싣는 배경으로 꼽힌다.

 

이 전 대표는 윤리위 회의 시작 전 페이스북에 “오늘도 다시 한 번 윤핵관의 이익을 위하여 그들이 무리수를 둘 겁니다. 역시나”라며 윤리위가 자신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에 나선 것을 비판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