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직 흰색 구두 신고 있어서 발 아파”…강제추행 피해자 신고 직감한 경찰

입력 : 2022-09-21 06:00:00 수정 : 2022-09-20 17:27: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동한 경찰, 강제추행 피해 여성 구출…가해자 검거

경찰이 강제추행을 당한 피해자의 신고 전화를 눈치채고 신속하게 구해냈다는 사례가 알려졌다.

 

최근 경찰청은 페이스북에 지난 5월 새벽 112로 걸려 온 신고 전화 내용을 영상으로 제작해 공개했다.

 

영상 속 여성은 "긴급신고 112입니다"라는 경찰의 말에 "어…어디야?"라며 말을 더듬었다. 그러자 경찰은 "신고자분, 뭐 위험한 상황이에요 지금?"이라고 물었고, 여성은 "응"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경찰은 "어디예요 지금 계신 데가?"라며 위치 파악에 나섰고, 여성은 "119안전센터 건너에서 아직 택시 잡고 있어"라며 지인과 통화하는 척 위치를 알렸다.

 

경찰은 "지금 도로에 서 계세요?"라고 다시 위치를 물었고 여성은 "아니, 아직 흰색 구두 신고 있어서 발 아파"라며 복장을 설명했다.

 

위급한 상황임을 눈치챈 경찰은 "옆에 누구 있습니까? 남자예요?"라고 물었다. "응"이라는 여성의 답변에 옆에 가해 남성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지금 출동하겠습니다"라고 말한 뒤 통화를 종료했다. 이후 출동한 경찰은 강제추행 피해 여성을 구출하고 가해자를 검거했다.

 

이를 본 시민들은 "심장 떨리는 상황이었을 텐데 침착하게 전화 건 여성도 대단하고 그걸 알아듣고 출동한 경찰관들께 감사하다", "지금 출동하겠다는 말에 안도감이 든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