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채널A 사건’ 제보자X “검찰, 가석방 약속 안 지켜” 소송 패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0 17:09:30 수정 : 2022-09-20 17:09: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른바 ‘채널A 사건’을 최초로 제보한 ‘제보자X’ 지모씨가 검찰 수사에 도움을 줬지만 가석방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며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패소했다.

사진=뉴시스

서울중앙지법 민사207단독 경정원 판사는 20일 지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4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지씨는 2016년 2월부터 이듬해 8월까지 서울남부지검이 당시 구속 상태였던 자신을 약 130회 출정시켜 다른 주가조작 범죄 수사에 협조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협조의 대가로 가석방을 약속해놓고 지키지 않았다며 정신적·신체적 피해를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지씨는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의 대리인으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접촉한 뒤 ‘검언유착 의혹’을 처음 MBC에 제보한 ‘제보자X’로 알려진 인물이다. MBC는 2020년 3월 이 전 기자가 검찰 관계자와 친분을 과시하며 이 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관련한 비위 진술을 강요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