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여중생, 방과 후 대전 도착한 뒤 두달째 행방 묘연…휴대폰은 학교 책상에 두고 가출

입력 : 2022-09-21 06:00:00 수정 : 2022-09-21 09:2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터미널 앞에서 택시 탑승한 후 A양 행방 알 수 없어"

 

광주에 사는 여중생이 방과 후 대전으로 향한 뒤 두 달째 행방이 묘연,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하고 있다.

 

20일 경찰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7월18일 오후 5시40분께 '모 중학교에 다니는 딸 A양이 하교 시간인데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는 부모의 신고가 접수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토대로, 교복 차림의 A양이 신고 접수 2시간 전인 오후 3시 30분께 학교에서 광주종합버스터미널로 향한 모습을 확인했다.

 

이후 A양은 같은 날 오후 4시께 고속버스에 탑승, 3시간여 뒤 대전종합버스터미널에서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곧장 터미널 앞에서 택시에 탑승한 이후 A양의 행방은 알 수 없다.

 

경찰은 터미널 주변 CCTV 영상을 확인했지만, A양이 탑승한 택시 번호판이 제대로 식별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의 책상에서는 휴대전화, 학교 정문 인근에서는 가방이 발견됐다.

 

이달 초에는 A양의 휴대전화와 컴퓨터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전자 법의학 수사)을 의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