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신당역 사건에 "女혐오 범죄라 믿으면 민주당 비난해야"

입력 : 2022-09-20 14:46:45 수정 : 2022-09-20 14:4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가부장관 사퇴요구 비판…"이재명은 살인사건 변호, 尹은 'N번방' 엄정처리"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20일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을 여성혐오 범죄로 보지 않는다고 발언한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에 대한 일각의 사퇴 요구와 관련, "비극을 남녀갈등의 소재로 동원하는 것은 지극히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 사회에는 남녀를 불문하고 천인공노할 범죄자가 있고, 그 피해자 역시 남녀가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단지 피해자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사건을 여성혐오라고 규정하는 것은 현상에 대한 오독"이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그러면서 "만약 여러분이 신당역 살인사건이 여성혐오 범죄라고 믿는다면 그 비난은 여가부가 아닌 민주당을 향해야 마땅하다"며 "변호사 시절 이재명 대표는 끔찍한 살인사건을 변호했다"고 화살을 돌렸다.

그는 "당시 이재명 변호사는 피고인이 심신미약이었다고 변호했고, 지난 대선 때는 '데이트 폭력 사건'으로 규정하며 애써 파장을 축소했다"며 "민주당은 바로 이런 사람을 압도적 지지를 보내 당 대표로 선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면 윤석열 대통령은 검찰총장 시절 N번방 사건을 엄정하게 처리했다"며 "당시 '디지털 성범죄'의 판례도 제대로 축적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최고형량을 이끌어내기 위해 총력을 다했다"고 추켜세웠다.

그는 "신당역 살인사건 같은 비극이 정치적으로 오독돼서는 안 된다. 당파적으로 오조준돼서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