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난 박보검” 한류 팬 상대로 유명 연예인 사칭해 1300만원 챙긴 남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0 14:27:52 수정 : 2022-09-20 14:33: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브라질 상파울루서 열린 한국 문화의 날 행사 모습. 연합뉴스

 

최근 브라질에서 ‘한류 여성 팬’을 노린 사기 범행이 기승을 부려 당국이 주의를 시키고 있다. 

 

지난 19일(현지시각) 주상파울루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최근 한 브라질 여성은 한류스타를 자처한 익명의 남성으로부터 거액의 사기 피해를 봤다.

 

이 여성은 한국 드라마 등 한류에 빠진 열성 팬으로,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자신을 ‘PARK BO GUM’(박보검)이라고 소개하는 남성과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그러던 중 남성은 여성을 만나기 위해 브라질에 가겠다며 경비를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남성은 여성에게 “자신이 소속된 연예기획사 경비를 사용하려면 복잡한 절차를 걸쳐야 하는 탓에 항공료 등을 먼저 보내달라”라는 취지로 요청했다. 

 

그러자 여성은 지인들에게도 돈을 빌려 남성에게 5만 헤알(한화 약 1300만원)을 송금했으나, 이후 남성과는 연락이 두절됐다.

 

신고를 받은 외교당국의 조사 결과, 남성은 현지 브라질 남성이었다. 그는 한국의 유명 연예인을 사칭해 피해 여성을 속여 사기 행각을 벌였다.

 

서기용 주상파울루 경찰 영사(총경)는 “같은 방식의 피해 신고가 6∼7건 추가로 들어와 있는데, 다른 사례의 경우 실제 돈을 보내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한류 스타는 절대로 금전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포르투갈어 안내문을 만들어 전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브라질 경찰은 이 남성을 추적 중이다. 상파울루 총영사관은 브라질 연방 경찰·상파울루주 민경 경찰과 함께 범죄 유의 안내 홍보 활동을 하며 유사 범행에 대한 신고를 당부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